실시간 뉴스



민주 "비서실장에 이동관 거론?…대국민 선전포고"


"이동관은 언론 옥죈 반국민 인사"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총선 직후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으로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해 1일 오후 경기 과천 방송통신위원회 브리핑실에서 사퇴 관련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해 1일 오후 경기 과천 방송통신위원회 브리핑실에서 사퇴 관련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실이 신임 비서실장으로 이 전 위원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는 귀를 의심하게 한다"고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총선 결과를 보고도 전혀 느끼는 바 없나"라며 "이 전 위원장은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기 위해 언론을 옥죈 대표적인 반국민 인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사람이 없다고 하더라도 이 전 위원장 카드를 꺼내 들려는 것은 국민과 끝까지 싸우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이 전 위원장이 신임 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르는 것 그 자체만으로 경악스럽다"고 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거센 비판도 이어졌다. 강 대변인은 "정권을 향한 분노한 민심이 그대로 표출된 총선 결과를 보고도 불통과 오만의 독주를 계속하려 하나"라며 "윤 대통령은 국정 기조를 전환하고 민생과 경제에 전력하라는 국민의 요구가 우스운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이 전 위원장을 비서실장으로 관철하려 든다면, '정권 심판 회초리'가 '정권 종식의 쇠몽둥이'가 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비서실장에 이동관 거론?…대국민 선전포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