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검찰 "김 여사 조사 방식 제한 없다"


검찰 관계자 "관련 재판 법률쟁점 검토 중"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연루 의혹 사건(일명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여사 조사와 관련해 소환조사도 검토 대상임을 시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최기철 기자]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최기철 기자]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방식에 제한 없이 사안의 실체 규명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진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칙론을 밝힌 것으로 보이지만 전날 22대 총선에서 압승한 조국혁신당 등 범야권의 수사 촉구와 맞물려 나온 말이라 주목된다.

이 관계자는 다만 수사의 실질적 진행에 대해서는 관련 재판을 고려 중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이 사건과 관련해 재판이 진행 중이고 진행 중 제기되는 법률상 쟁점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재판이 끝날 때까지 조사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재판 중 필요한 부분을 살펴보면서 같이 조사하고 있다. 시점은 말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이 언급한 '관련 재판'은 현재 서울고법 형사5부(권순형 안승훈 심승우 부장판사)에서 심리 중이다.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은 우회상장 후 주가가 하락하자 주가조작 세력을 끌어들여 주가를 띄운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주가조작 과정에 김 여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1년 12월 권 전 회장 등을 기소했고 1심은 지난해 2월 권 전 회장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벌금 3억원을 선고했다. 이에 권 전 회장이 항소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재판은 지난 1월 열린 뒤 열리지 않았다가 오는 25일 예정돼 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22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로 당선을 확정한 뒤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여사를 즉각 소환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검찰이 국민의 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22대 국회 개원 즉시 '김건희 여사 종합 특검법'을 민주당과 협의해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며 "마지막 경고"라고 말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검찰 "김 여사 조사 방식 제한 없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