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경기불황에도 지난해 대기업 임원 '증가'…직원은 오히려 '감소'


리더스인덱스 분석…은행·유통 등 전년대비 비율 감소 커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지난해 국내 주요 대기업 직원 수는 전체적으로 감소한 반면 임원은 늘어 임원 1인당 직원 비율이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임원수 대비 직원수 변화 [사진=리더스인덱스]
업종별 임원수 대비 직원수 변화 [사진=리더스인덱스]

10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임직원 수를 전년도와 비교 가능한 337개사의 미등기임원과 직원 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임원은 2.1% 증가했고 직원은 0.1% 감소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의 작년 전체 임직원 수는 132만3037명으로 전년 대비 1442명 줄었다. 이 기간 임원을 제외한 직원 수는 131만855명으로 1697명 감소했고, 임원은 1만2182명으로 255명 늘었다.

이에 따라 임원 1명당 직원 비율은 2022년 110에서 지난해 107.6으로 줄었다.

업종별로는 임원 수가 정해져 있는 공기업을 제외하면 은행권의 임원 1인당 직원 수가 366.8명으로 전년(405.8명) 대비 가장 크게 감소했다. 직원이 1229명(-1.4%) 감소하는 동안 임원은 19명(9%) 늘었다.

직원 수 감소 폭(-8.3%)이 임원 감소 폭(-3.6%)을 웃돈 유통업은 210.8명에서 200.6명으로 임원 1명당 직원 수가 줄었다. 자동차 부품은 임원 1명당 직원 수가 139.5명에서 134.2명, 정보기술(IT)·전기·전자는 138.3명에서 128.6명, 철강은 127.7명에서 123.4명으로 각각 줄었다.

반면 통신은 같은 기간 임원이 10.5%, 직원은 0.6% 줄어 임원 1명당 직원 수가 135.3명에서 150.2명으로 늘었다. 운송도 임원이 2.3% 감소하는 동안 직원은 1.7% 늘었다.

공기업을 제외하고 임원 1명당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CJ프레시웨이(1293.3명)였고, 이어 이마트에브리데이(1088.7명), 기업은행(913.6명), 크래프톤(788.5명), 우리은행(685.2명), 신한은행(630.6명), 이마트(582.2명), 신세계푸드(518명), 하나은행(474.4명), 오뚜기(470.4명) 등의 순이었다.

/서효빈 기자(x40805@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기불황에도 지난해 대기업 임원 '증가'…직원은 오히려 '감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