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승민 "'이재명·조국' 자격 미달…홍영표·이준석 안타까워"


"이재명, '수많은 불법' 유죄 시 당 대표 자격 없어"
"'2년 징역형' 조 대표, 대법원판결 시 의원 못해"
"'민주 컷오프' 홍 의원, 짠해…합리적이고 괜찮은 분"
"현 개혁신당 딱해…올 초 '연대 거절'보단 당 지킨 것"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싸잡아 비판하며, 막판 유세피치를 올리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2일 부평 부개동 부평기적의도서관 앞 이현웅 후보의 퇴근길 유세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지금 법원에서 그 수많은 불법과 부패 유죄 판결 나면 당(을) 대표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이현웅 부평을 후보(오른쪽)와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2일 부평 부개동 부평기적의도서관 앞에서 퇴근길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정태현 기자]
국민의힘 이현웅 부평을 후보(오른쪽)와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2일 부평 부개동 부평기적의도서관 앞에서 퇴근길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정태현 기자]

유 전 의원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2심에서 2년 징역형 나왔다"며 "대법원에서 확정판결 나면 국회의원 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지금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합쳐서 180석이다, 190석이다, 200석이다 이러고 있다"며 "야당이 180~200석으로 국회를 완전히 독점해버리면, 이 소중한 3년 동안 민생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대통령이고 여당이고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여러분의 마음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잘못했다고 그러신다. 저희에게 책임을 묻고 계신다"며 "그동안 잘못했던 거 반성하고 우리 국민의힘이 더 절실하게 여러분, 어려운 분들, 서민들, 저소득층, 사회적 약자, 장애인 이런 분들한테 따뜻하게 다가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저희 정말 반성하고 낮은 자세로 이곳 부평시민들을 섬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새로운미래 홍영표 부평을 후보에 대한 안타까움도 드러냈다. 그는 "제가 부평을 오면 제가 막 가슴이 좀 짠한 게 한 사람 있다. 민주당 출신의 지금 새로운 미래에 가 계시는 홍영표 의원"이라며 "홍 의원은 제가 18~20대 국회를 같이 했고 민주당에서 비교적 합리적이고 참 괜찮은 분"이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런데 민주당에서 공천 어떻게 했느냐"면서 "공천한 거 보면 부평 시민들을 얼마나 깔보고 무시하는지 드러나지 않았느냐"며 통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2일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홍영표 의원(4선·인천 부평을)을 공천 배제(컷오프)하기로 확정했다.

유승민 당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021년 9월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당시 당 대표를 면담하며 이 대표에게 다가가 안아주고 있다.[사진=아이뉴스24DB]
유승민 당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021년 9월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당시 당 대표를 면담하며 이 대표에게 다가가 안아주고 있다.[사진=아이뉴스24DB]

유 전 의원은 유세 종료 후 <아이뉴스24>와 만나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에 대해 "지지율 등 여러 가지로 안타깝게 바라본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앞서 이준석 대표의 연대를 거절한 건 아니고, (올해) 1월 28일에 제 입장을 밝힐 때 '당을 지키겠다'"고 한 것이라며 "제가 이 당에 굉장히 오래된 사람이고, 대통령이나 비대위원장보다 훨씬 더 이 당에 정말 역사가 있는 사람이라 이 당을 지키고 발전시키고 쇄신시키겠다(는) 그런 차원(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개혁신당 입장에서도 유승민 전 의원이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도의 당이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체계를 구성하고 있다”며 “당연히 (함께 할) 생각이 있다. 굴뚝 같다"고 말했다.

/정태현 기자(jt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승민 "'이재명·조국' 자격 미달…홍영표·이준석 안타까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