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롯데건설, 2조3000억원 규모 장기펀드 기표 완료


올해 말까지 본PF 전환 등 우발채무 2조원 해소 예정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달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산업은행 등 5개 은행과 키움증권, KB증권, 대신증권 등 3개 증권사, 롯데 그룹사가 참여한 장기펀드 2조3000억원이 지난 6일 기표 완료됐다고 7일 밝혔다.

롯데건설 CI.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CI. [사진=롯데건설]

이를 통해 지난해 메리츠 금융그룹에서 조성했던 1조5000억원을 모두 상환했으며, 올해 말까지 본프로젝트파이낸싱(PF) 전환과 상환으로 PF 우발채무 2조원도 해소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부채비율을 2022년 말 대비 지난해 말 약 31%를 줄였고 차입금 1조원과 차입금의존도 약 9% 줄였다.

또한 이날 메리츠 금융그룹과 신규 약정 체결을 통해 약 5000억원의 자금을 장기로 추가 확보했으며 이로써 총 2조8000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시중은행 등과 맺은 장기펀드 기표로 재무 안정성을 한층 더 강화했고 지난해부터 PF우발채무를 꾸준히 줄여나가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유동성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롯데건설, 2조3000억원 규모 장기펀드 기표 완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