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민 갈등·투기 우려"…강남 모아타운 대상지 3곳 선정 불발


삼성2동·개포4동·역삼2동 모두 미선정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서울시는 '제3차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위원회' 결과, 공모를 신청한 강남구 3곳 모두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하지 않았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청. [사진=정종오 기자]
서울시청. [사진=정종오 기자]

이번 모아타운 대상지로 신청한 곳은 강남구 삼성2동, 개포4동, 역삼2동이다. 서울시는 주민 갈등과 투기우려가 있어 향후 조합설립 등 사업추진이 불투명하고 노후 저층주거지를 개선하는 모아타운 정비가 적정하지 않다고 판단돼 선정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강남구 삼성2동 일원의 경우 대상지 내 주민 반대 의견이 37% 내외로 높고 다른 지역에 비해 주거환경이 양호해 사업실현성이 떨어진다고 판단돼 선정되지 않았다.

개포4동 일대는 지역 일대 기반시설 여건이 양호하고 근린생활시설 비율이 약 41%로 높아 사업실현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이다. 역삼2동 일대는 대상지 내 주민 반대 의견이 31~50% 수준으로 매우 높고 모아타운 신청 전·후로 월 평균 거래 건수가 급증해 부동산 투기 우려가 있다는 판단으로 선정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지분 쪼개기 등 투기 수요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이번 3차 대상지 선정위원회로 공모 신청한 대상지 2곳에 대해 오는 7일을 권리산정 기준일로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 역삼2동 일원은 2022년 하반기 선정위원회 심의안건으로 상정돼 2022년 10월 27일로 권리산정기준일이 기 지정, 고시된 바 있다.

아울러 모아타운이 주민갈등 및 투기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대상지 선정뿐 아니라 이미 선정된 지역도 구역계 제척 등의 관리할 계획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모아주택·모아타운은 사업추진에 대한 주민들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사업추진 이견으로 인한 갈등지역은 제외한다는 원칙과 부동산 거래 이상징후로 인한 투기우려지역 등은 거래현황 등을 면밀히 분석해 우선적으로 제외한다는 원칙을 명확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민 갈등·투기 우려"…강남 모아타운 대상지 3곳 선정 불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