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은행·보험서 이전…미래에셋증권, 개인형연금 수관금액 5000억 돌파


연금 유입 가속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지난달 말 기준 타 금융기관에서 미래에셋증권으로 이전한 개인형연금(개인연금, IRP) 적립금이 5912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타 금융기관에서 미래에셋증권으로 이전한 개인형연금(개인연금, IRP) 적립금이 5912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미래에셋센터원. [사진=미래에셋]
타 금융기관에서 미래에셋증권으로 이전한 개인형연금(개인연금, IRP) 적립금이 5912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미래에셋센터원. [사진=미래에셋]

미래에셋증권이 수관받은 개인형연금 5912억원 중 은행 보험으로부터 이전된 금액이 4442억원이다. 이는 전체의 75% 수준으로 증권업 내 이전보다 은행, 보험에서 증권업으로의 이전된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기준 미래에셋증권의 연금 잔고(퇴직연금+개인연금)는 31조3586억원으로 전년 대비 5조4442억원 증가했다.

미래에셋증권으로의 연금 이전 금액이 큰 이유는 연금자산을 운용하고자 하는 스마트머니의 유입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상장지수펀드(ETF), 펀드 등 기존 투자 상품뿐만 아니라 로보어드바이저, MP구독, 개인연금랩 등 연금포트폴리오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연금자산을 글로벌 자산배분하여 수익률을 개선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운용을 돕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의 연금 내 포트폴리오서비스 잔고는 지난달 말 기준 1조6032억원으로 1년 만에 9706억원이 증가했으며, 그 중 퇴직연금 로보어드바이저의 경우 8510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7배 증가헀다.

개인형 연금의 세액공제 한도가 200만원 상향된 점도 연금자산 증대에 큰 몫을 한 것으로 확인된다. 세액공제 한도는 연금저축의 경우 400만원에서 600만원으로, IRP는 7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증가됐다.

최종진 미래에셋증권 연금본부장은 "연말정산 시즌이 다가옴에 따라 개인연금, IRP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고, 향후 시장이 회복기에 들어서면 투자하는 연금에 대한 니즈도 강해질 것"이라며 "미래에셋증권은 고객의 성공적인 자산운용을 위해 글로벌 우량 자산을 공급하고, 연금포트폴리오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고객 수익률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은행·보험서 이전…미래에셋증권, 개인형연금 수관금액 5000억 돌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