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분기 실질 GDP 0.6% 성장, GNI 1.6% 증가


반도체 수출 회복에 GDP 3분기 연속 성장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회복하면서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성장했다. 무역손실이 줄면서 실질 국민총소득(GNI)도 증가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은(GDP)는 전기대비 0.6% 성장했다. 3분기 연속 성장이다.

경제성장률 추이. [사진=한국은행]
경제성장률 추이. [사진=한국은행]

경제활동별로 제조업은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등 반도체를 중심으로 1.4% 증가했다. 건설업도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2.3% 늘고 서비스업도 0.3% 증가했다.

지출항목별로 수출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3.4% 증가하며 수입(2.3%)을 웃돌았다. 건설투자도 2.1% 증가했다. 민간소비와 정부소비는 각각 0.3%, 0.2% 증가에 그쳤으며 설비투자는 2.2% 감소했다.

3분기 실질 GNI는 1.6% 증가하며 실질 GDP(0.6%)를 상회했다. 교역조건 개선으로 실질 무역손실이 9조원 준 영향이다.

3분기 총저축률은 전기대비 0.6%p(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지출 증가율이 처분가능소득을 상회하면서다. 국내총투자율은 31.3%로 전기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명목 GDP는 2.2% 성장하고, 명목 GNI는 0.5% 증가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분기 실질 GDP 0.6% 성장, GNI 1.6% 증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