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민주당에도 양심 지킨 분들 있어"…비명계 합류 요청


"나라 미래 고민하는 분들과 '슈퍼 빅텐트' 칠 것"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내년 총선과 관련해 "청년들의 내일과 나라의 미래가 달린 선거인 만큼, 나라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과 함께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들의 동참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보수층 인사 영입 못지않게 많은 국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각계·각층 인물들을 모시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향점과 가치관이 여당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 야권 인사도 영입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근 여당은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비명(비이재명)계인 이상민 의원을 향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 의원도 연일 국민의힘 입당을 고민하고 있다며 민주당 탈당을 시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대표는 "부정부패 정당이 되어 개딸(민주당 강성 지지층)에게 휘둘리는 지금의 민주당에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양심을 지킨 분들이 비록 소수나마 있다는 점도 유의 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국민통합형 인재를 대거 영입하고, 출중한 인물들이 우리 정치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게 이끌겠다"며 "대한민국의 발전적 미래를 진정으로 생각하는 분들의 동참을 요청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표는 비명계 인사를 제외한 대다수 민주당 인사를 겨냥해 "각종 불법·비리 혐의로 법정에 출석하느라 직무수행은 뒷전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공천받기 위해 아부만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공정과 특혜 반칙의 대명사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난데없이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을 거론하고 있고, 김용민·민형배 의원은 '대통령을 탄핵하자'라는 말을 거리낌 없이 내뱉고 있다"며 "진짜 탄핵해야 할 대상에겐 아부하느라 여념이 없는 민주당은 결국 국민에게 탄핵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민주당에도 양심 지킨 분들 있어"…비명계 합류 요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