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사퇴'까지 건 김의철 KBS 사장


[아이뉴스24 원성윤 기자] 대통령실이 추진하고 있는 KBS 수신료 분리징수에 대해 김의철 KBS 사장이 "철회될 경우 사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5일 전기 요금과 함께 내던 TV 수신료를 분리 징수할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안을 마련하라고 방송통신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에 권고했다.

김 사장은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아트홀에서 열린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통령실의 분리징수 권고 결정은 중차대한 사안이고, 저도 무거운 결심을 했다"라며 "만일 전임 정권에서 사장으로 임명된 제가 문제라면 제가 사장직을 내려놓겠다"라고 밝혔다.

또 김 사장은 "대통령실은 즉각 철회해주시길 바란다"라며 "철회해 주시면 즉시 자리에서 내려오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자리에는 김의철 KBS 사장, 최선욱 전략기획실장, 오성일 수신료국장이 참석해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입장 및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KBS 사장직 사퇴'라는 강수를 꺼낸 것에 대해 김 사장은 "저는 KBS 사장에 지원하면서부터 지금까지 KBS 사장으로서 지키고자했던 게 방송독립"이라며 "권력과 자본에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 대표 공영미디어 지위를 지키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님과의 면담을 정식으로 요청드린다"라며 "유관 부처에도 방송법에 명시된 수신료 징수의 실질적인 주체는 KBS라는 걸 말씀드린다, 수신료 징수 방식에 대한 논의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KBS가 직접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최선욱 전략기획실장, 김의철 KBS 사장, 오성일 수신료국장. [사진=뉴시스]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최선욱 전략기획실장, 김의철 KBS 사장, 오성일 수신료국장.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은 이번에 분리 징수 방안을 결정하면서 지난 3월 9일부터 한 달간 진행했던 국민제안 'TV 수신료 징수방식(TV 수신료와 전기요금 통합 징수) 개선' 투표 결과를 근거로 들었다. 약 5만 6016명(96.5%)이 수신료 분리 징수에 찬성했으며, 반대는 2019명(3.5%)으로 나타났는데 당시 중복투표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신뢰도에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부정확하고 불충분한 여론 수렴으로 첫 단추부터 잘못 끼어져 유감을 표한다"며 "공영방송 근간이 흔들리는 중차대한 사안을 두고 KBS를 논의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그는 "수신료 분리징수가 현실화 될 경우 막대한 지출 비용이 낭비될 것"이라며 "2022년 수신료 징수 비용을 제외하고 순수신료는 6천200억원 정도다. 분리 징수 시 1천억원대로 급감해 KBS의 다양한 공적 책무를 이행할 수 없는 상황으로 직결돼 국민들께 고스란히 피해가 돌아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KBS노동조합 조합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김의철 사장 퇴진 선전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KBS노동조합 조합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권고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김의철 사장 퇴진 선전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처럼 수신료 개편 논의가 대통령실의 급작스러운 발표로 시작된 것에 대해 KBS 측은 깊은 유감을 표했다. 최선욱 KBS 전략기회실장은 "전세계 공영방송사 57개 가운데 온라인 투표로 수신료 제도를 바꾸는 경우를 본 적이 없다"며 "핀란드는 수신료 전담기금을 만들고 이를 합의하는 데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고, 독일도 제도를 바꾸는데 10년의 기간이 걸렸다"고 강조했다.

보수 성향인 KBS노동조합(2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장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며 "수신료 분리 징수 위기는 현 경영진의 편파방송과 무관하지 않다.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경영진 퇴진을 요구했다.

한편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 이후 브리핑에서 "국민이 KBS에 원하는 게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시청료 분리징수다. 준조세로 강요해서 걷지 말아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그와 더불어 (국민이) 원하는 게 있다면 보도 분야에서 조금 더 공정하게 해 달라, 경영도 방만하지 않게 해 달라는 것"이라며 “(사장이) 물러나면 방만 경영과 공정성이 개선될지 모르지만 이는 시청료 분리징수 문제와는 완전히 별개"라고 밝혔다.

KBS 노동조합 노조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사옥에서 김의철 KBS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장으로 들어가는 김 사장을 저지하려고 하고 있다. [영상=원성윤, 문수지 기자]
KBS 노동조합 노조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사옥에서 김의철 KBS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장으로 들어가는 김 사장을 저지하려고 하고 있다. [영상=원성윤, 문수지 기자]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영상=원성윤, 문수지 기자]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KBS 수신료 분리징수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영상=원성윤, 문수지 기자]
/원성윤 기자(better20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사퇴'까지 건 김의철 KBS 사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