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윤재옥 "김남국, 대선 전후 '코인 현금화'…자금세탁 의심"


"신생코인 투자도 의심…즉각 檢 수사 협력해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신의 사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신의 사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 대선 기간 코인(가상자산)을 현금화 한 정황을 두고 "대선 직전 자금세탁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의원은 처음 코인 관련 의혹이 불거졌을 때 대선 기간 440만원만 인출했다고 스스로 통장 거래 내역을 공개한 바 있다"며 "그런데 실상을 보니 작년 2월과 3월, 대선 전후로 무려 2억 5천만원 이상의 코인을 현금화 한 걸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코인 거래소 연결 계좌를 통해 현금을 인출하고 위장용 통장을 들고나와 온 국민을 속였다"며 "재산신고 때 현금화 한 2억 5천을 신고하지 않았는데, 그돈은 다 어디로 갔느냐"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한 김 의원이 대선 직전 위믹스 코인 약 51만개를 클레이페이 59만개로 교환한 것도 매우 의심스러운 정황"이라며 "발행된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신생코인(클레이페이)에 몰빵해 약 15억원의 손해를 봤다는데 실상은 자금세탁 목적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이런 일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대선 직전 자금세탁하고 현금을 대량 인출한 이유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이제 더는 숨길 수 없는 상황인 만큼 김 의원은 즉각 돌아와서 검찰 수사에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22일) 한 언론은 검찰 조사를 근거로 김 의원이 지난해 대선 전후(2월 중순부터 3월)로 2억 5천만원이 넘는 돈을 코인 연계 은행 계좌로 쪼개 인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계좌는 김 의원이 언론에 공개하지 않은 업비트(코인 거래소) 연결 계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원내대표는 "오는 25일 본회의에서 가상자산을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 범위에 포함시키는 통칭 '김남국 방지법'을 통과시킬 예정"이라며 "우리 당은 국민께 한점 부끄러움이 없도록 소속 의원 모두가 성실하게 법에 따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여야는 25일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에 가상자산을 포함시키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과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에 보유 가상자산 내역을 등록해 국회의원의 이해충돌을 방지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윤재옥 "김남국, 대선 전후 '코인 현금화'…자금세탁 의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