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재명, 尹 히로시마行에…"日오염수 철저 검증 요구해야"


"韓 시찰단, 면죄부 줄까 걱정…'방사능 테러' 공범 되지 말아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리 측의 철저한 검증을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한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윤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한다"며 "국정최고 책임자로서 일본에 철저한 오염수 검증 협조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후쿠시마 시찰단 파견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정부는 아직도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시찰하고 올 건지 결정되지 않은 듯하다"며 "일부 국민께서 고교 수학여행만도 못한 것 아닌지 한탄하고 계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일각에서는 (원전 오염수) 시료 채취가 과도한 요구라는 얘기까지 한다고 한다. 일본 정부의 얘기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이대로 가면 오염수 방류에 한국 시찰단이 면죄부 도장만 찍어주고 오는 결과가 될 거 같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안전성이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오염수 투기는 최악의 방사능 투기 테러라는 지적까지 나온다. 검증 시늉만 하다 우리 또한 오염수 방사능 테러에 공범이라는 지적을 받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게 국가 제1 책무라는 걸 다시 한번 새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세사기 특별법과 관련해서는 "정권의 무책임한 태도로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 보증금 반환 피해자 범위 확대를 놓고 정부·여당이 우이독경"이라며 "맹탕 대책으로 시간 끌고 피해자 눈속임하지 말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부는 이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 파견 관련 한일 실무단 협의 결과를 오늘 발표할 예정이다. 한일 양측은 이달 초 정상회담에서 후쿠시마 원전에 대한 한국 시찰단 파견에 합의한 후 지난 12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실무회의를 가진 바 있다. 그러나 시료 채취 등 직접 조사는 불가능할 전망이라 야권에서는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18일) 기자간담회에서 "시료 채취 검사는 IAEA(국제원자력기구)와 일본이 하고 있다"며 "(우리 시찰단은) 절차와 시설 계획 등이 전문가들 입장에서 봤을 때 합리성이 있는지 판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은 "한국만 따로 가서 시료 별도 채취를 요구하는 건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재명, 尹 히로시마行에…"日오염수 철저 검증 요구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