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여야, '김남국 코인' 징계 돌입…가상자산 전수조사 속도[종합]


'공동제소'는 무산…정무위, '권익위 전수조사' 결의안 통과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여야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코인 관련 의혹에 대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이하 윤리위) 징계에 착수했다. 자체조사를 우선하던 더불어민주당이 윤리위 제소를 결정하면서 징계 논의는 속도를 낼 예정이다. 여야는 이날 가상자산 전수조사 관련 결의안도 채택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7일 당 확대간부회의 중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며 "김 의원이 상임위 활동 중 코인 거래를 인정해 (이재명 대표가)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판단하셨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윤리위 제소와 함께 당 차원의 내부조사는 종료된다.

앞서 국민의힘도 지난 8일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한 바 있다.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은 전날(16일) 민주당에 김 의원에 대한 공동 제소를 요청했다. 공동제소 시 심사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는 이유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과는 별도의 징계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여야는 이날 김 의원의 윤리위 징계에 속도를 내면서 국회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한 가상자산 전수조사 결의안도 채택했다.

코인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인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정무위는 이날 여야 합의로 '국회의원의 가상자산 자진신고·조사에 관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백혜련 정무위원장(민주당)은 "최근 국회의원의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와 관련해 불법적 거래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고, 이로 인해 국회에 대한 불신이 깊어지는 상황"이라며 결의안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결의안에 따르면 여야는 21대 국회의원 임기개시일부터 현재까지 취득한 가상자산 보유·변동 내역을 인사혁신처에 자진신고할 예정이다. 전수조사는 국민권익위가 맡는다. 여야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가상자산거래소·금융사 등 관계기관의 협조도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이재명 대표도 (전수조사를) 적극적으로 해야한다고 하셨다"며 "여야 전수조사는 전향적으로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코인 보유 의혹, 상임위 중 코인 거래 의혹과 관련해 지난 14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여야는 이날 윤리위 회의를 열고 김 의원의 징계 절차를 논의한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여야, '김남국 코인' 징계 돌입…가상자산 전수조사 속도[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