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글로비스, 카카오모빌리티와 이커머스 소상공인 물류 인프라 지원 맞손


중소형 풀필먼트 경쟁력 강화 및 상생 협력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이커머스 소상공인의 물류 경쟁력 향상을 지원한다.

박만수 현대글로비스 스마트이노베이션 사업부장(오른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이 24일 경기도 판교 카카오모빌리티 본사에서 '중소형 풀필먼트 경쟁력 강화 및 상생 협력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박만수 현대글로비스 스마트이노베이션 사업부장(오른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이 24일 경기도 판교 카카오모빌리티 본사에서 '중소형 풀필먼트 경쟁력 강화 및 상생 협력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24일 카카오모빌리티와 '중소형 풀필먼트(물류일괄대행) 경쟁력 강화 및 상생 협력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도 판교 카카오모빌리티 사옥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현대글로비스 박만수 스마트이노베이션 사업부장(상무)과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사업부문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각자 보유한 역량을 기반으로 라스트 마일(배송 마지막 구간)과 풀필먼트(물류일괄대행) 등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전반의 물류 영역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협력이 구체화하면 이커머스 소상공인들은 양사의 물류센터 및 차량, 시스템, 자동화설비 등을 통해 차별화된 물류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기업 간 거래(B2B) 기반 당일배송 서비스인 '오늘의픽업' 배송 수단에 현대글로비스의 화물 운송 자원이 활용되는 식이다.

그간 대형 유통 플랫폼에 입점해야만 받을 수 있던 서비스로 온라인 소상공인들은 자체 별도의 인프라 투자 없이도 최적화된 물류 서비스를 지원 받아 최종 소비자에게 빠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양사는 앞으로도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다양한 배송옵션을 제공하고 풀필먼트 서비스를 통해 이커머스 소상공인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상생 협력체계 구축에 힘쓸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올해 스마트 물류 솔루션 사업에 집중할 예정이다.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과 운영 효율성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 물류 솔루션은 입고·관리∙분류∙운송 등 물류 전과정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로보틱스 등 다양한 정보기술(IT)을 적용해 물류 효율성을 끌어내는 것을 말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생활물류 서비스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신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기업-소비자 거래(B2C) 물류 배송 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차별화된 특화 배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화주 고객사 및 소비자의 만족도 향상에 주력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물류 인프라와 IT역량 융합을 통해 경쟁력 있고 차별화된 서비스 모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대표 물류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중소상인의 물류 경쟁력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글로비스, 카카오모빌리티와 이커머스 소상공인 물류 인프라 지원 맞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