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당내 '전광훈 지지' 의심 981명에 경고문자 발송


"이중당적 가능성 차단…신규당원 심사도 엄격히"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국민의힘이 18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당원가입운동'에 대응하기 위해 당내 전광훈 목사 지지자로 추정되는 981명에게 경고성 문자를 보내기로 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전광훈 목사가 우리 당 공천에 관여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본인 지지자들에게 당원 가입을 선동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며 "당헌당규에 따라 기존 입당자 중 전 목사를 추천인으로 한 당원을 대상으로 '이중당적 금지 안내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자체 조사 결과 당내 전 목사를 추천인으로 쓴 당원은 일반·책임당원 등 총 981명이다. 여당은 이들이 전 목사가 소속된 자유통일당의 당적을 보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현행 정당법은 이중 당적 보유를 금지하고 있다. 유 대변인은 "(정당법상)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으니 타당 당적 여부를 파악해보라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라며 "관련 공문은 이미 전국 시도당에 하달했다"고 부연했다. 해당 메시지는 이날 중 발송될 예정이다.

또한 신규 입당자와 관련해서는 당원심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유 대변인은 "(당원 가입 시) 전 목사를 추천인으로 하는 자가 신청할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면밀한 자격심사를 통해 입당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며 "보다 엄격한 심사를 거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 대변인은 '추천인에 전 목사를 안 쓴 당원을 거르는 방법'과 관련해서는 "현실적으로 파악할 방법이 없다"고 말하며 한계도 언급했다. 또한 981명에 대한 별도 수사 의뢰에 대해서도 "(확실한) 증거가 있다면 가능하겠지만 전광훈 추천이라고 의심해 수사를 의뢰하는 건 무고의 위험 등 법적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며 선을 그었다.

유 대변인은 "전 목사가 당원가입운동을 말씀하셨고 이것은 공천에도 영향을 미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이것(문자메시지)은 전 목사로 인한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필요한 조치기도 하고 국민의힘과 어떠한 관계도 없다는 것을 국민에게 공개적으로 밝히는 의지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지시에 따라 결정한 조치라는 점도 언급했다.

앞서 전 목사는 전날(17일) 당원 중심 공천을 명분으로 자신의 지지자들을 여당 당원으로 가입시키는 '당원가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같은 날 "그 입을 당장 닫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전 목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당내 '전광훈 지지' 의심 981명에 경고문자 발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