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S전선, KT서브마린 최대 주주 됐다···해저케이블 공략 박차


지분율 16.2%→43.8%로 증가콜옵션 물량 행사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S전선이 해저 시공 업체 KT서브마린 지분을 추가로 매입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LS는 자회사인 LS전선이 KT서브마린의 주식 629만558주를 약 449억원에 추가 취득한다고 3일 밝혔다.

주식 취득을 완료하면 LS전선의 KT서브마린 지분율은 기존 16.2%에서 43.8%로 증가해 최대주주가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7월 3일이다.

LS전선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는 모습 [사진=LS전선]
LS전선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는 모습 [사진=LS전선]

앞서 LS전선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KT그룹 계열사 KT서브마린 지분을 사들이며 2대 주주에 올랐다. LS전선은 KT서브마린 주식 629만558주에 대한 콜옵션(매수청구권) 행사 계약도 기존 최대주주 KT와 했다. 이번에 매입하는 지분은 콜옵션 행사 물량이다.

LS전선은 KT서브마린 인수를 통해 해저케이블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S전선은 해저 케이블 제조 기술에 KT서브마린의 시공 기술과 선박 운영 능력을 결합해 글로벌 수주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LS 관계자는 "지분 취득을 통한 사업 시너지 강화"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S전선, KT서브마린 최대 주주 됐다···해저케이블 공략 박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