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클린스만 눈도장 받은 이강인…"좋은 경기력 보였지만, 결과 아쉬워"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현란한 드리블과 탈압박, 그리고 날카로운 크로스까지.

'골든 보이' 이강인(마요르카)이 자신이 왜 한국 축구의 미래인지 그라운드에서 경기력으로 증명했다.

대한민국 이강인이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돌파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이강인이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에서 돌파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1-2로 석패했다.

지난 24일 콜롬비아전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해 경기 감각을 조율했던 이강인은 이날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강인은 손흥민(토트넘)과 유기적인 플레이로 공격에 무게감을 더하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또한 화려한 드리블로 우루과이 수비진을 흔들었고 날카로운 크로스를 앞세워 공격 기회도 창출했다.

이강인은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는데 결과가 아쉽다. 형들도 그렇고 팀이 좋은 플레이와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경과가 아쉬웠다"라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평가전이 2-1 우루과이의 승리로 끝났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강인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평가전이 2-1 우루과이의 승리로 끝났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강인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경기에서 나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중요한 것은 팀이다. 팀이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날 이강인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강인이 손흥민과 함께 뛰면 시너지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이강인은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우루과이 수비수들에게 많은 어려움을 줬고, 그를 멈출 수 있는 건 파울뿐이었다"라고 칭찬했다.

이강인은 "감독님은 활발하고 파워 있는 축구를 좋아하는 것 같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지만 결과가 아쉽다"라면서 "하지만 이는 과정 중 하나다. 앞으로 중요한 대회, 경기가 있다. 그 때 이런 경기가 우리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평가전이 열렸다. 전반 한국 이강인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2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 대한민국 대 우루과이의 평가전이 열렸다. 전반 한국 이강인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월드컵을 거치며 이강인의 인기는 더욱 높아졌다. 이날 경기에서도 이강인이 공을 잡으면 팬들은 환호로 화답했다.

이강인은 "월드컵 이후로 정말 많은 팬들이 응원해주신다. 마요르카도 찾아와주신다.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좋은 플레이하도록 노력하겠다. 더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책임감도 강조했다. 그는 "모든 선수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모든 선수가 대한민국을 대표하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면서 "앞으로 더 좋은 선수가 돼 좋은 결과, 좋은 모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상암=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클린스만 눈도장 받은 이강인…"좋은 경기력 보였지만, 결과 아쉬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