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말엔 건강] 영하 20도에도 죽지 않는다…겨울 식중독 복병, 노로바이러스


백신 없고 전 세계적으로 유행해 주의해야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영하 20도에서도 죽지 않는 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겨울철 온도가 떨어지면 오히려 생존 기간이 길어져 인류를 괴롭히는 주범이다.

식중독은 음식이 쉽게 상하는 한여름 질병으로 여기는데 겨울도 안심할 수 없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겨울에 기승을 부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를 보면 2017~2021년 연평균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54건(환자 약 4천990명) 중 40%가 겨울에 집중됐다.

노로바이러스는 사람의 위와 장에 염증을 일으키는 크기가 매우 작은 바이러스다. 사람 간 전파가 일반적이며 오염된 음식물을 통해서도 감염된다. 가축이나 쥐에게도 감염되는데,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는 2019년 국내 반려견의 분변 과 혈청에서 처음으로 노로바이러스를 발견한 바 있다.

적은 수로도 강한 감염력을 발휘하는 노로바이러스는 항체 유지 기간이 짧다. 바이러스의 침투를 경험한 인체는 면역 반응을 일으켜 항체를 만들어낸다. 다만 항체 유지 기간이 몇 개월로 짧아 한 번 식중독을 앓았더라도 다시 노출되면 재감염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하루에서 이틀간 잠복기가 이어진다. 이후 메스꺼움과 구토, 설사, 발열, 근육통이 오고 심하면 탈수 증세를 동반한다. 대부분 2~3일 이내에 자연 치유된다. 일본 등 해외에서는 기저질환을 앓던 고령자가 목숨을 잃은 사례가 있다.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사진=힘찬병원]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사진=힘찬병원]

올해도 노로바이러스 감염자는 어김없이 발생했다. 지난 23일 질병관리청이 전국 208개 표본감시기관을 통해 집계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11월 13∼19일 70명에서 12월 11∼17일 156명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손효문 인천힘찬종합병원 소화기내과 부원장은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에서도 활동하고 세균과 달리 겨울철 온도가 떨어지면 오히려 생존 기간이 길어지므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식중독은 대체로 상한 음식만 조심하면 된다고 여기는데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 섭취는 물론 사람 간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된다. 노로바이러스는 단 10개 정도의 입자만으로도 감염될 정도로 전염력이 높다.

로타바이러스와 달리 특별한 백신이 없어 평소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음식물을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 해수에 오염된 어패류나 신선하지 않은 음식을 날로 먹지 않도록 조심한다.

요즘 제철인 생굴이나 과메기를 먹을 때는 주의가 필요하다. 굴 같은 어패류는 중심 온도 85℃에서 1분 이상 익히면 노로바이러스가 사멸한다. 익혀 먹는 것이 좋다.

소독되지 않은 지하수도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되기 쉬우므로 끓여서 사용한다. 과일과 채소류는 깨끗한 물에 충분히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는다. 조리 기구는 열탕 소독하거나 살균소독제를 이용해 소독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해 예방을 위해서는 철저한 손 씻기가 기본이다.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로 30초 이상 손가락과 손등, 손바닥 등 구석구석 꼼꼼하게 씻어준다.

올겨울 해외여행을 계획했다면 예방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각지에서 발생한다. 해외여행자가 급증하는 일본이나 미국, 유럽 등 다양한 지역에서 식중독 감염이 계속되는 만큼 해외로 나갈 때는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좋다.

손효문 부원장은 “노로바이러스는 감염자 대변이나 구토물 등을 통해 사람 간 전파가 흔하고 감염 속도 또한 빠르다”며 “어린이집이나 학교, 군부대, 요양시설 등 사람이 밀집된 장소에서는 특히 개인위생을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말엔 건강] 영하 20도에도 죽지 않는다…겨울 식중독 복병, 노로바이러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