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 노인일자리 확대


[아이뉴스24 윤준호 기자]광주광역시는 정부가 줄인 내년 노인일자리 사업을 올해 규모로 확대해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노인일자리 사업이 감소하면 생계유지가 절실한 저소득 고령층의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할 것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강기정 시장은 최근 정부의 내년도 국비지원 복지예산 삭감과 관련해 정부의 공익활동형 노인일자리 사업량 축소가 발표됨에 따라, 지난 28일 관계 부서에 내년도 전체 참여인원 감소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했다.

시는 자체 예산을 투입하는 등 국비 미지원분에 대한 재원 마련을 통해 내년 전체 참여 인원을 올해 2만8천여 명 수준으로 유지해 사업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내년도 노인일자리사업 자체예산으로 편성된 86억원은 시의회 심의를 거쳐 내달 중순 확정될 예정이다.

강 시장은 “노인일자리는 저소득 노인의 생계와 직결되는 만큼 올해 규모를 유지하고, 맞춤형 돌봄 서비스 제공으로 어르신들의 생활에 걱정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윤준호 기자(aa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