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국환 성남시장 후보 ‘따뜻한 캠프’ 14일 문 열었다


‘성남시 원팀선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필승 결의 다짐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배국환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14일 오후 2시, 선거사무소 ‘따뜻한 캠프’의 개소식을 갖고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지방선거 예비후보자와 성남시민, 당원을 포함해 주최 측 추산 약 1천여명이 참석했다.

성남시 4개 지역위원장인 김태년, 김병욱, 윤영찬 국회의원과 이번 분당갑 국회의원 재보궐에 나선 김병관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 부위원장단, 성남시의회 의장인 윤창근 총괄본부장과 본부장단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배국환 성남시장 민주당 후보가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배국환 후보]

개소식에서는 성남시장 예비후보로 나섰던 7명의 예비후보들이‘성남시 원팀선언’을 통해 지방선거 필승 결의를 다져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배 후보의 공직 시절 선배인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와 허성관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해 현장 축사로 배국환 후보의 승리를 기원하며 성남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는 “제가 경제수석이 돼 제일 먼저 한 일이 분당, 일산 등 1기 신도시 개발 계획을 세우는 일로 비닐하우스가 무질서하게 널려있는 분당이 오늘날 살기 좋은 대도시가 된 것을 보면 감개무량하다”며 “재개발·재건축, 양극화와 빈부격차 문제 해결 등이 시급한데 성남시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배국환 후보가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성남시민들께서 현명히 판단해 깨끗하고, 능력 있는 인재를 뽑아 성남을 업그레이드하는 기회를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성관 전 행정안전부 장관은 “배국환 후보는 평범한 아이디어를 제도로 발전시키는 등 일을 잘할 뿐 아니라, 타 부처 공무원들도 좋아하고 따를 만큼 따뜻한 사람”이라며 “시장은 일 잘하는 것도 중요한데 시민과 소통하고 설득하고 일체감을 이루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날 배국환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윤영찬(중원구), 김병욱(분당을), 배 후보, 김태년(수정구) 국회의원들이 나와 포즈를 취해고 있다. [사진=배국환 후보]

이 밖에도 박지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재명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는 영상축사를 통해 배국환 후보의 개소식을 축하했다.

이재명 상임선대위원장은 영상축사를 통해 “배국환 후보는 공직생활 34년, 성남시민 18년의 경륜과 지역사랑을 갖춘 후보”라며 “성남시 미래 50년을 위해 반드시 배국환 후보를 지지해달라” 고 부탁했다.

배국환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바쁜 토요일 오후 시간을 내어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요즘 성남 곳곳을 다녀보니 정말 어렵고, 힘든 분을 많이 만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공약과 공약을 말씀드리며 해주시는 말씀 잘 새겨듣고 있다. 제게 해주신 말씀 하나하나 소중하게 여겨 든든한 성남시장이 되겠다”고 전했다.

1천여명(주최측 추산)의 내외빈이 참석한 배국환 성남시장 후보의 사무실 개소식 [사진=배국환 후보]

배 후보는 “성남은 내년 시 수립 50년을 맞이하는데 시기적으로 발전과 퇴보의 중요한 갈림길에 서 있다"며 "작은 대한민국과 같은 성남의 행정과 발전은 국정을 경험하고, 경제를 잘 아는 전문가가 제대로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성남시장으로 일할 기회를 준다면 경제전문가, CEO의 경험과 추진력으로 ‘첨단 미래도시 성남’, 전 분야의 발전을 통해 ‘시민의 행복이 두 배가 되는 성남’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국환 후보는 기획재정부 2차관 출신으로 국가 재정을 설계하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국가 장기과제 ‘비전 2030’을 함께 만든 ‘경제전문가’로 손꼽히고 있다. 행정부 재직 이후에는 인천광역시 경제부시장으로 재임한 바 있다.

/성남=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