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사우디 아람코와 '암모니아' 협력 MOU 체결


국내 시장 수소 공급 위해 사우디 암모니아 도입 가능성 평가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국내 시장 수소 공급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 아람코와 손을 맞잡았다.

현대오일뱅크는 아람코와 저탄소 연료원으로서의 암모니아 활용 타당성 조사 및 암모니아 장기 공급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 CI. [사진=현대오일뱅크]

질소와 수소로 구성된 암모니아는 연소할 때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 또한 비료와 질산의 주원료로 사용되고 있어 수소에 비해 세계적으로 운송 인프라가 이미 갖춰져 있다.

실제로 수소는 운송을 위해 액화할 때 영하 253섭씨(℃)의 극저온을 유지해야 하지만 암모니아는 영하 34℃에서도 보관할 수 있어 더 경제적이다.

협약식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와 올리비에르 토렐 아람코 화학부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영민 대표이사는 "현대오일뱅크는 수소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해 활용하는 블루수소 체계를 이미 자체적으로 구축하고 있다"며 "이번 암모니아 도입을 통해 글로벌 저탄소 연료 생태계 확대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리비에르 토렐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저탄소 연료원들의 적용과 사업 가능성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길 희망한다"며 "이를 통해 한국의 에너지 전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