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WCK 스프링 본선 진출팀에 지원금 도입…최대 2천만원


LCK 시드 4개 팀과 오픈 예선 통과 2개 팀에 지원 예정

2022 WCK 로고 [사진=라이엇게임즈]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라이엇 게임즈가 2022년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 스프링 개막 전 예산 참가자 모집에 앞서 참가팀 지원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의 e스포츠 대회인 2022 WCK 스프링 정규 리그에 출전하는 6개 팀에게 최대 2천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제 막 첫 발을 뗀 와일드 리프트 e스포츠가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참가팀들의 안정적인 운영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지원금 제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5명 이상의 선수 및 1명 이상의 코칭 스태프와 정식 계약을 체결해야 하며 대회에 출전한 각 선수 및 코칭 스태프 모두에게 월 최소 100만원 이상의 급여 또는 최소 1천만원 이상의 연봉이나 이에 준하는 보상을 지급해야 한다.

합숙 환경을 구축하고 운영하는 팀에게는 2천만원을 모두 지급하며 합숙 환경을 운영하지 않을 경우 1천만원이 지원된다.

이번 2022 WCK 스프링에는 프로팀 시드를 받은 T1, 롤스터 Y, 광동 프릭스, 리브 샌드박스가 출전을 확정했다. 정규 리그에 참가하는 6팀 중 나머지 2팀은 2월 초 오픈 예선을 통해 결정된다.

WCK 오픈 예선에 참가를 원하는 팀들은 1월 19일부터 26일까지 8일간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참가 자격은 만 16세 이상, 한국 서버에서 본인 명의의 계정으로 에메랄드 티어 이상이어야 하며 선발 선수 5명을 반드시 갖춰야 한다.

오픈 예선에 참가해 1, 2위를 차지한 팀은 총상금 1억원이 걸린 WCK에 출전할 자격을 얻으며, 3위부터 10위에 랭크된 팀은 WCK 챌린저스에 출전한다. WCK 챌린저스 진출팀들은 총상금 3천만원과 함께 와일드 리프트 프로 e스포츠 생태계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라이엇 게임즈 관계자는 "와일드 리프트 e스포츠 시스템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2022년을 맞아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면서 "WCK와 함께 하고 싶은 팀들의 많은 도전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