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E, NFT 리스크…'토큰 이코노미' 이해충돌 [메타버스24]


재화 밸런싱에 변동성 큰 토큰 결합해가는 게임 경제 리스크

NFT(None-Fungible-Token, 대체불가토큰) [사진=조은수 기자]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게임 내 P2E, NFT 등 블록체인 모델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지만 그만큼 토큰 및 코인의 변동성 또한 리스크로 떠오르고 있다.

게임 안팎의 코인 생태계 구축을 기반으로 한 '코인 이코노미'는 게임 내 재화를 코인으로 환전하면서 경제 생태계를 형성하는 것으로, 여기에 메타버스 경제 시스템까지 연결되면 토큰 경제의 섬세한 작동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용자가 자유롭게 게임 내 경제활동을 하도록 뒷받침해줘야 할 게임사가 토큰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이해상충 문제가 쟁점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최근 게임업계에서 블록체인 인력을 앞다퉈 확보하는 가운데 채용 공고에서 '블록체인 경제 관련 역량'을 전면에 내세운 게 눈에 띈다. 데브시스터즈의 경우 블록체인 디자이너 공고에서 담당업무로 '블록체인 게임 경제 또는 화폐 시스템 설계'를 내세웠으며, 크래프톤도 블록체인·NFT 사업기획 담당자 모집 공고에서 '경제 시스템을 포함한'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 서비스 기획을 명시했다.

P2E, 디파이 등의 블록체인 플랫폼 '네오핀'을 기반으로 네오위즈와 협력하는 네오플라이 역시 "토큰 이코노미는 이용자를 통해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라고 보지만, 제반사항을 뒷받침하는 토큰 생태계를 구축하는 인력은 이미 기본적으로 준비돼 있고 현재는 나아가 기획자나 개발 인력 등을 적극적으로 모집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네오위즈와 네오플라이는 1분기 P2E 게임 출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네오핀 토큰'을 기반으로 한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컴투스 그룹도 최근 경력직 채용 블록체인 모집 부문에서 게임금융설계담당자, 가상자산사업담당자 등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공고에 의하면 게임금융설계담당자는 게임 토큰 활용 파생상품 설계 및 운용을 담당하게 되며, 가상자산사업담당자는 토큰 아키텍처 설계 등을 맡게 된다. 컴투스 그룹은 지난해 '경제운용팀'도 신설한 바 있다. 회사 측 설명에 따르면 해당 부서는 블록체인 경제를 설계하고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이용자들과 함께 이익을 나누며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핵심 역할을 맡게 된다.

◆기존 재화 불확실성에 토큰까지 맞물린 '토큰 이코노미'…이해상충 우려도

다만 '토큰 이코노미'에 대해 게임사의 이해상충을 우려하는 시각과 게임성이란 본질을 떠난 논의라는 비판도 만만치 않다.

게임 내 재화 밸런싱은 게임을 운용하는 데 이미 업계의 지속적인 숙제였다. 재화가 많아지면서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수도 있고, 새로운 아이템을 출시하게 되면 기존 다른 아이템 가치가 떨어질 수 있기에 가치 보존을 위한 장치 마련을 위해 사업팀 등 전반에서 계속 살펴야 한다. 게임 내 아이템 혹은 캐릭터 가격에 대한 변동성에 더해 게임 내부에서의 경제 생태계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것. 여기에 코인까지 추가되면 더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

홍기훈 홍익대 경영학과 교수는 "현재 P2E, NFT가 대세로 떠오르지만 결국 이해상충 문제에 대한 논의가 부재한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게임 내 거래되는 재화와 거래 매개체인 코인이 합쳐지면 결국 게임사가 게임 내 경제 생태계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리스크가 발생한다"면서 "결국 고객들의 이익을 위해서 움직이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임성보다 토큰 경제 이슈에 집착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존재한다.

김정수 명지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는 "최근 게임사들이 경제성을 통한 재미를 준다고 강변하더라도 결국은 본질적인 재미 요소를 벗어나 경제활동을 위한 노동으로 흘러갈 수 있다"면서 "(토큰과 결합돼) 재화의 가치 역시 더 떨어지면 노동의 강도 역시 점점 더 강해지게 되고 게임사들의 얘기와는 달리 제로섬(zero-sum)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이어 "재미 요소를 기반으로 새로운 혁신 모델을 찾아내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게 게임산업 측면에서도 바람직할 텐데 현재의 양상은 주가 부양 등을 위해 단편적으로 어필하려는 시도로 읽힌다"고 말했다.

이같은 지적에 한 업계 관계자는 "이미 토큰 경제는 업계에서 '제3의 물결'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어떤 게임회사도 무시할 수 없는 흐름"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결국 향후 P2E 모델이 잘 정착되면 토큰 생태계 내에서도 일종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해당 관계자는 "결국 화폐 가격이 떨어지고 게임 경제 생태계 구축에 실패할 경우 피해를 보는 것은 게임사"라면서 "게임사가 주도권을 쥐고 암호화폐를 무작정 발행한다고 해도 가격이 떨어지면 생태계의 경쟁력이 떨어지게 될텐데, 업계가 P2E 흐름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그런 무모한 일을 벌이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