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때이른 추위에 온장음료 매출 '쑥쑥'


11월 전월 대비 델몬트 허니레몬&배 30%, 꿀홍삼 60% 매출 늘어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이른 추위에 롯데칠성음료 온장음료 매출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온장음료는 편의점 등 소매점에서 온장기계를 통해 데워져 따뜻하게 마실 수 있도록 캔, 병, 내열페트병에 담긴 RTD(Ready To Drink) 음료다.

3일 롯데칠성음료의 자체 판매 실적에 따르면, 온장음료는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된 11월부터 뚜렷한 판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롯데칠성 온장음료 제품들 [사진=롯데칠성음료]

'델몬트 허니레몬&배'의 11월 판매량은 전월대비 30% 증가했으며 '꿀홍삼'은 60%, '초코라떼'는 15% 올랐다. 사계절 꾸준하게 판매되는 프리미엄 원두캔커피 브랜드 '칸타타' 역시 온장 보관이 편하고 여러 번 나눠 마실 수 있는 NB(New Bottle)캔의 판매량이 10% 늘었다.

온장음료는 11월부터 2월까지 4개월간 판매량이 연간 판매량 대비 온장 가능한 내열페트병에 담긴 혼합음료가 70%, 꿀홍삼음료 55%, 초코음료 50%를 차지하는 등 한겨울에 집중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지속되는 강추위로 온장음료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델몬트 허니레몬&배 등 주력 제품의 인지도 제고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판매 채널 확대에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