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주한미군 기지 반환 위해 美와 긴밀히 협의"


청와대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청와대는 2일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올해 주한미국 기지 반환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NSC 상임위원회 회의는 주한미군 기지 반환 추진 의제를 협의하기 위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참석했다.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 중인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불참했다.

참석자들은 먼저 올해 주한미군 기지 반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용산기지 일부를 포함한 주한미군 기지의 원활한 반환을 위해 미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신종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유입 등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외교 안보 부처 차원에서 지속적인 노력도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올해 화살머리고지 및 백마고지 유해 발굴사업의 성과를 평가하고, 내년에도 비무장지대 내 유해 발굴사업을 지속 추진하면서 9.19 군사합의상 남북 공동 유해 발굴사업 재개도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해외 주요 위험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하기로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