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튼 감독 "소그룹 훈련 효과봤다" 롯데, 마무리 캠프 종료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이 마무리 훈련 일정을 마쳤다. 선수단은 지난 3일부터 퓨처스(2군)팀 전용 구장인 김해 상동구장에서 마무리 훈련에 들어갔다.

선수단은 26일 캠프 마지막 날 일정을 소화했다. 선수들은 이날을 끝으로 공식 일정을 마쳤다. 내년 스프링캠프때까지 휴식기를 갖는다.

선수단은 이번 마무리 훈련에서 12일까지는 교육리그 경기 출전조와 리커버리조로 나눠 일정을 소화했다. 이후 개인 및 소그룹 추가 훈련을 실시했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이 지난 3일부터 시작한 마무리 훈련 일정을 26일 종료했다.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이 상동구장에서 열린 마무리 훈련을 지켜보고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코칭스태프와 모든 선수들이 이번 마무리 훈련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선수 개인 별로 초점을 맞추고 포인트를 맞춰 기술적, 전술적 측면을 향상 시키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서튼 감독은 "소그룹으로 훈련해 세밀함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선수들의 기량 발전에 매우 성공적인 시간을 보냈다"고 마무리 훈련에 대해 총평했다.

그는 "구단으로서 우리는 한 단계 성장하는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며 "오프시즌 동안 휴식과 근력 훈련에 집중 할 때다. 이런 과정이 내년(2022년) 시즌 준비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무리 훈련에 참가한 이인복(투수)도 구단을 통해 "정규시즌에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더욱 훈련에 집중했다"며 "새로운 변화구를 던지기 위해 노력했다. 끝까지 건강하게 훈련을 마쳐 기쁘다. 다음 시즌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얘기했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이인복은 올 시즌 후반기 소속팀 선발 마운드에 든든한 힘이 됐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