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사퇴설 일축 "선대위원장 열심히 하겠다…공직 일절 안 해"


"尹과 새 국가 만들 수 있다고 판단…선거에 모든 것 쏟아붓겠다"

국회사진기자단 =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열심히 하겠다"며 일각의 사퇴설을 일축했다. 또 선출직·임명직 등 공직을 일절 맡지 않겠다며 윤 후보 당선을 위해 진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당사에서 윤 후보와 면담을 가진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 같으면 이분을 모시고 새로운 국가를 만들어볼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며 "시대에 뒤떨어진 권력구조 시대에 국정운영을 과감하게 바꿀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그런 일을 하겠다는 분을 혼자 뛰게 둔다는 게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고, 제가 같이 도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이번 선거에 쏟아부을 생각"이라며 "대선 이후 저는 제 인생 의제, 아젠다로 돌아가려고 한다. 다시말해 선출직, 임명직을 일체 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의 대선 승리를 이뤄낸 뒤 특정 자리를 탐내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내일부터라도 당장 여기 마련된 상임위원장실에 나오면서 어떤 역할이든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선대위 인선은 당초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유력시됐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후보와 갈등을 빚는 주요 원인으로 거론됐다.

이에 윤 후보가 김 위원장의 거취를 조정하는 결단을 내리거나 김 위원장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다만 이날 김 위원장이 "열심히 하겠다"고 정면돌파하면서 일각의 사퇴설에 선을 그은 셈이 됐다.

김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 문제와 관련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는 문제는 제가 얘기할 게 아니다"라며 "다 잘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다른 방향으로 가서 조금 당혹스럽지만 더 이상 제가 드릴 이야기는 아니다. 그렇게 이해해 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이든 손을 놓고 있을 수 없는 입장"이라며 "더 이상 이 이슈가 여기에 묶이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과 결별인가'라는 질문에는 "제가 얘기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역할 조정 문제에 대해서는 "상임선대위원장직에는 상식적 일의 선이 있고, 그 선에 맞춰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