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尹에 정권 주면 '전두환 계엄령' 다시 경험할 수도"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친여 성향으로 알려진 개그맨 강성범(47)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해 "정권을 넘겨주면 그저께 영원히 사라지셨던 분(전두환 전 대통령)이 했던 30년 전 계엄령을 다시 경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통해 "이명박 정권으로 넘어갈 때 '이미 대한민국은 민주주의가 자리 잡았으니 괜찮을 거다' 했지만 들어서자마자 보란 듯이 다 뭉개버렸다. 이번에 (정권을) 넘겨주면 그때보다 더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친여 성향으로 알려진 개그맨 강성범(47)씨가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 "정권을 넘겨주면 그저께 영원히 사라지셨던 분(전두환 전 대통령)이 했던 30년 전 계엄령을 다시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강성범tv' ]

또 최근 윤 후보가 한 국제포럼에서 프롬프터 오작동으로 2분간 침묵한 해프닝과 관련해 "그동안 입만 열면 문제를 만들더니 이번에는 입을 닫아서 문제를 일으켰다"며 "차라리 침묵을 한 게 잘했을 수도 있다. 자기 생각대로 얘기했으면 더 난리가 났을지도 모른다"고 비꼬았다.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이재명은 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있는데 윤 후보는 그런 게 없다. '윤석열은 안 해야 합니다' 뭐 이런 거냐"라며 "윤 후보 캠프가 고생이 많다. 이 캠프는 우리 후보는 어떤 능력이 있는지 얘기하지 않는다. 대통령 선거인데 인물을 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지난 24일 서울 시내의 한 식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울러 "가장 고생인 건 윤 후보 캠프 자체가 시끄럽다는 거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필요하지만 (선거대책위원회에) 들어오면 전권을 다 주라고 하니까 아깝고 안 들어오게 하면 바깥에서 시끄럽지 않겠냐"며 "그런데 김 전 위원장에게 전권을 다 주는 게 맞지 않겠냐. 이게 국민의힘에 유리하지 않겠느냐.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에 허를 찌르는 전략을 잘 쓴다. 반대편에서는 짜증이 난다"고 평가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