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G만 제휴?"…야놀자, '디즈니+' 국내 여가앱 최초 도입


디즈니+ 혜택 더한 다양한 이벤트 선봬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야놀자가 디즈니+와 제휴해 여가 슈퍼앱 입지를 강화한다.

야놀자가 디즈니+와 제휴한다. 사진은 야놀자-디즈니+ 제휴 이미지. [사진=야놀자]

야놀자는 지난 12일 국내 진출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와 제휴한다고 25일 발표했다. 국내 여가 플랫폼 중 최초다.

디즈니+는 월트디즈니컴퍼니의 OTT 서비스로 디즈니·픽사·마블 등 유명 콘텐츠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야놀자는 본격적인 겨울 성수기를 앞두고 자체 보유한 프리미엄 인벤토리와 함께 디즈니+ 콘텐츠를 선보여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다음달부터 야놀자에서 국내 숙소 예약 시 디즈니+ 구독권을 지급하고, 야놀자 고객 대상 마케팅에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인기 특급호텔들과 연계한 스페셜 패키지도 선보인다.

조성문 야놀자 브랜드마케팅실장은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디즈니+를 국내 여가 플랫폼 중 최초로 론칭해 보다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야놀자가 보유한 독보적인 인벤토리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글로벌 여가 슈퍼앱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