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나주 부영골프장 특혜 의혹 해명 요구


"전남 나주판 대장동사건…6천700억대 이익 예상"

[아이뉴스24 대성수 기자] 민점기 진보당 전남도지사 후보가 24일 기자회견을 갖고 전라남도 나주판 대장동사건으로 불리는 부영골프장 특혜의혹 사건에 대해 김영록 전라남도 도지사의 해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부영골프장 특혜의혹에 대해 나주시와 나주시 의회는 도시관리계획변경 자문단과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뜨거운 여론에 대응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정작 도시계획변경 결정 권한을 쥐고 있는 전남도는 나몰라 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

민점기 진보당 전남지사 후보(사진 가운데)와 관계자들이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대성수]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부영그룹은 지난 2019년 8월 부영CC 부지 75만㎡중 45만㎡(감정가 806억)를 한전공대 부지로 기증했고, 2개월 후인 10월 잔여부지 35만㎡에 아파트 5천300세대를 짓겠다는 도시관리계획 변경서를 나주시에 제출했다.

부영은 이를 통해 6천700억원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동안 연 30억원에 불과했던 골프장 운영수익과 비교하면 막대한 수익이다.

또한, 28층 고층 아파트를 지으려면 자연녹지인 골프장부지를 3종 일반주거지로 용도변경 해야 하는데 이는 5단계를 뛰어넘는 상향절차로 사례를 찾기 힘든 막대한 특혜라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부영그룹 회장과 사전면담을 통한 구두약정 의혹이 있는 만큼 전라남도, 나주시, 부영그룹간에 맺은 공동협약서의 공개를 요구했다.

또 전남개발공사가 소유한 인근 부지 3만4천㎡를 한전공대부지 확정발표 전에 부영주택에 매각한 이유가 무언인지 해명 요구와 함께 관련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의 중단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한관민 나주시의원(진보당)은 “시정질의와 사무감사를 통해 공동협약서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했지만 거부했다”며, “시민청원제도를 통해 나주시장에게 답변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남=대성수 기자(ds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