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거상M' 글로벌 퍼블리싱…블록체인 접목해 P2E 공략


알피지리퍼블릭과 계약 체결…'거상' IP 기반 MMORPG

[사진=컴투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알피지리퍼블릭(대표 이재영)이 개발 중인 모바일 게임 '거상M 징비록'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컴투스는 이번 계약으로 거상M 징비록의 한국 및 글로벌 서비스를 담당하게 된다. 블록체인을 도입한 P2E 게임 진출도 예고했다.

거상M 징비록은 2002년 출시된 PC 게임 '천하제일상 거상' 지식재산권(IP)을 토대로 원작 특유의 게임성과 재미를 계승해 제작되고 있는 경제 전략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실제 역사를 기반으로 충무공 이순신 등 다양한 실존 인물과 지역, 특산물까지 사실적이고 정교하게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컴투스는 교역을 통해 아이템을 얻는 등 다양한 경제 콘텐츠가 핵심인 거상M 징비록에 블록체인 시스템을 도입해 게임의 특장점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한국적인 배경 및 스토리에 이용자들이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한 재화를 소유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경제 시스템까지 더해 글로벌 P2E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춰간다는 전략이다.

컴투스는 "거상M 징비록은 오랜 기간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받고 있는 거상 IP의 오리지널리티를 계승한 기대작"이라며 "특히 최근 전 세계에서 열광하고 있는 한국적 세계관에 경제 콘텐츠, 블록체인 시스템이 합쳐져 글로벌 게임팬들에게 색다른 게임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