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코스타리카 정상회담…친환경·과학기술·디지털 협력 강화


내년 수교 60주년 앞두고 '행동지향적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문재인 대통령과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Carlos Alvarado Quesada)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행동지향적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코스타리카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과 한반도·중남미 지역 정세 등을 논의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친환경, 디지털, 과학기술, 인프라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를 기대한다"며 "상생 협력의 새로운 60년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코스타리카가 미국, 스페인 및 멕시코 등 중남미 주요국 외에 아시아 국가와 '행동지향적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청와대는 내년 한-코스타리카 수교 60주년, 코스타리카의 중남미 내 전략적 가치, 협력 잠재성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포스트 코로나 경제 회복을 위해 디지털, 친환경 성장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과 코스타리카의 '디지털화, 탈탄소화, 지방분권화(3D) 경제 달성 정책'을 연계하기로 했다. 이로써 ▲정부 서비스 디지털화 ▲디지털·친환경 인프라 확충 ▲폐기물 처리 ▲저공해차 보급 등에서 파트너십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취임 후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먼저 "한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코스타리카에 제공해 준 협력에 대해 감사하다"며 "무엇보다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을 위해 한국이 제공해 준 지원을 특별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양국은 평화, 민주주의, 인권, 환경 지속성, 그리고 비핵화라는 공동의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며 "코스타리카는 과학기술 혁신, 관광, 우주항공산업, 영화, 수소전지, 전기모빌리티와 같이 한국이 선도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코스타리카의 풍부한 생물다양성을 활용하여 공동연구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는 한편, 항공·우주산업 및 수소차,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의 새로운 협력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6년 체결한 '한-코스타리카 과학기술협력 양해각서'를 개정해 신약·의료기기·헬스케어, 바이오에너지, 나노 바이오 기술, 인공지능, 생명과학 등을 구체적인 협력분야로 정하고, 2008년에 코스타리카에 설립한 '한-코 생물소재연구센터'의 연구분야를 기존 식물에서 미생물, 동물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스타리카와 중미통합체제(SICA),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한-중미 FTA를 통한 우리나라의 대(對)중미 협력 강화 방안도 협의했다. 특히 양국 간 '삼각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내년 중미 북부 3개국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직후 과학기술, 디지털 정부, 환경, 삼각 협력에 관한 4건의 MOU를 체결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