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난동'에 도망친 경찰 파문…문 대통령 "있을 수 없는 일"


"남경·여경 문제 아닌, 출동 경찰의 기본자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대응 방식 논란이 일고 있는 '인천 흉기난동' 사건에 대해 "남경, 여경의 문제가 아니라 현장 출동 경찰의 기본자세와 관련한 사안"이라고 질책하고 재발 방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경찰의 최우선 의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인데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할 것도 지시했다.

인천 흉기난동은 지난 15일 인천 남동구 한 빌라에서 40대 A씨가 층간소음 문제로 B씨 등 일가족 3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다. 이 과정에서 현장에 출동한 순경이 긴급지원요청을 위해 1층으로 내려 간 사이 A씨의 추가 범행이 이뤄져 대응이 부실했단 비판을 받고 있다. 경찰들의 강력처벌을 호소하며 남긴 국민청원글도 하루 만에 청와대 답변 요건인 20만을 넘겼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살인미수와 특수상해 혐의로 A씨를 입건해 구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전날(21일) 부실 대응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경찰의 가장 중요한 사명이자 소명인데도 위험에 처한 국민을 지켜드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