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가을야구 마친 류지현 LG 감독 "결과는 내 책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지현 LG 감독이 길었던 그러나 아쉬운 마음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사령탑 부임 후 첫 시즌 일정을 모두 마쳤다. LG는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1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이하 준PO, 3전 2승제) 3차전에서 3-10으로 졌다.

LG는 이로써 두산에 시리즈 전적 1승 2패로 밀려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했다. 류 감독은 소속팀 지휘봉을 잡은 첫 시즌 정규리그 3위에 이어 '가을야구'도 나섰다.

그러나 정규리그 4위를 차지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르고 온 두산을 넘지 못했다. 류 감독은 이날 준PO 3차전이 끝난 뒤 현장 취재진과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준비한 카드를 최대한 썼는데 결과가 기대한 만큼 나오지 않아 아쉽다"며 "결과에 대한 것은 감독 몫"이라고 시리즈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진행됐다. LG 류지현 감독이 3-10으로 패배한 후 고개를 숙인 채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류 감독은 이날 선발 등판한 임찬규에 대해 "경기 초반 구위가 나쁘지 않았는데 호세 페르난데스에 3회초 던진 유인구가 홈런(투런포)으로 연결된 상황이 아쉽다"고 말했다.

임찬규는 홈런 허용 후 앤드류 수아레즈와 교체됐다. 류 감독은 "두산은 중심타자들이 해당 이닝(3회초)에 나오기 때문에 너무 방어적으로 투수진을 운영한다면 우리가 이닝을 치를 수록 밀린다고 봤다.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고 본다. 결과가 안좋았을 뿐"이라고 했다.

빅이닝을 허용한 5회 투수 교체 상황에 대해서는 "김윤식이는 제 몫을 할 거라고 봤고 그 뒤에 바로 이정용도 준비하고 있었다"며 "정상적인 투수 운영을 했는데 결과가 안좋았다. 역시나 경기 결과는 감독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진행됐다. LG 선발 임찬규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류 감독은 정규리그와 준PO도 되돌아 봤다. 그는 "시즌이 끝나는 상황에서 어느 한 선수나 부분을 논하기엔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오늘 이후 차근 차근히 여러가지 생각하고 정리해야 될 것 같다. 잘 준비해 좀더 좋은 모습을 내년에 보여야하고 다가올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좋은 결과가 나왔는데 홈 팬 앞에서 좀 더 좋은 내용으로 경기를 했으면 좋았을텐데 그 점이 아쉽다"면서 "오늘 점수 차가 벌어진 상황에서도 끝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응원해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얘기했다.

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진행됐다. LG 켈리가 3-10으로 패배한 후 관중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잠실=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