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선수협 "퓨처스리그 FA제도 문제있다" KBO에 유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일방적 통보이자 소통없는 KBO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이 최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내린 결정에 발끈했다.

KBO는 지난 26일 퓨처스(2군)리그에서 자유계약선수(FA) 도입과 함께 2차 드래프트 폐지를 발표했다. 선수협은 29일 관련 입장문을 냈다.

선수협은 "KBO는 또 다시 소통없는 독선 행정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런 KBO애 대해 실망이고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퓨처스리그 FA 제도 도입에 대해 "선수와 프로야구 근간이 되는 팬 목소리에도 귀기울여야 한다"며 "해당 내용이 반영된 수정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로야구선수협회는 최근 KBO가 이사회를 통해 정한 퓨처스리그(2군) 자유계약선수(FA) 제도 도입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선수협 공식 로고. [사진=프로야구선수협회]

그러면서 "2차 드래프트의 경우 선수들과 논의를 통해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길 희망했다"면서 "하지만 KBO는 의견 수렴이나 반영없이 퓨처스리그 FA 제도 세부 실행안을 발표했다. (퓨처스리그 FA제도는) 리그 내 선수들의 활발한 이동을 통한 리그 활성화와 발전을 크게 저해하고, 선수들의 권익도 침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속은 없고 겉보기에만 좋아 보이는 제도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선수협은 "퓨처스리그 FA 자격 취득 요건, 보상금, FA 미아 방지 등 표면적으로 나온 문제들에 대해 선수, 팬들의 의견이 반영된 방향으로 제도 수정안을 마련해주길 촉구한다"며 "(선수협과)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기위해 노력하는 KBO로 거듭나길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