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3Q 영업익 1520억원…전년比 27.3% ↓


일회성 비용 반영에도 영업이익률 7.0% 달성하며, 탄탄한 실적 유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3분기 영업이익 1천520억원, 영업이익률 7.0%를 달성했다. 3분기 일회성 요인으로 인한 비용 반영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일시적으로 줄었지만, 4분기 실적은 대규모 해외수주 등으로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GS건설은 27일 공정 공시를 통해 3분기 매출 2조1천720억원, 영업이익 1천520억원, 세전이익 1천940억원, 신규수주 2조6천300억원의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3% 감소했지만 세전이익은 36.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3% 감소했으며, 이는 지난해 완공한 바레인 LNG터미널 현장의 정산 문제로 1천400여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 비용은 향후 적절한 절차를 거쳐 환입 방안을 모색한다. 3분기 1천400여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영업이익에서 빠진 것을 고려해도 1천520억원의 영업 흑자를 기록해, 일회성 비용을 제외한 실적은 지난해보다 오히려 개선됐다.

GS건설 CI. [사진=GS건설]

매출과 영업이익 견인은 브랜드 경쟁력을 갖춘 건축·주택부문과 신사업부문이 이끌었다. 건축·주택부문은 3분기 매출1조6천40억원에 매출 총이익률 20.3%를 기록했고, 신사업부문도 같은 기간 매출 1천890억원에 매출 총이익률 13.9%를 달성했다.

미래 성장을 가늠하는 지표인 신규수주는 2조6천3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4분기 GS이니마 오만 수주 추가 인식과 호주 대규모 인프라 수주가 예정돼 있어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 6조4천180억원, 영업이익 4천540억원, 신규수주 7조4천280억원이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2.2%, 16.8%가 줄었다. 반면, 신규수주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은 각각 7.1%, 8.1%를 기록하며 견조한 이익률을 달성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