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외교 공약 발표…"한미일 동맹 강화, 국익 최우선"


"당선 즉시 美바이든 만나 핵공유 약속"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외교 대전환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7일 국익우선주의를 기본으로 하는 외교 정책을 발표했다. 무너진 한미일 가치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국익 중심의 대중(對中)외교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여의도 대선캠프에서 가진 '외교 대전환'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되면 국익우선의 대원칙 아래 한미·한중·한일 등 무너진 대외관계를 정상화해 나라의 자긍심을 회복하고 G7 선진국 도약의 기초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외교 대전환 공약에는 미국·일본·중국 중심의 대외관계 정상화에 초점을 맞춘 7대 방안이 담겼다. ▲국익우선주의 ▲2050 외교안보 대전략 마련 ▲한미동맹 회복·강화 ▲국익 중심 대중 외교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글로벌 협력외교 ▲재외동포청 신설 등이다.

홍 의원은 "국익우선주의를 외교 정책의 기본으로 하고, 한미일 자유주의 가치동맹을 공고히 하고 대외적으로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 직속으로 국내외 전문가를 모아 2050 외교안보회의를 만들어 2050년 글로벌 주도국가로서 세계질서를 주도하는 외교안보 대전략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당선 즉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 또는 다자(한미일·호주) 형태 '아시아판 핵기획그룹'을 설치해 전술핵 재배치, 나토식 핵공유 체제 구축 약속을 받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한중관계에 대해서는 "편향된 친중 사대에서 벗어나 우리 국격과 국민의 자존을 회복하고 국익 중심의 대중국 외교를 펼치겠다"며 "그간 언급하지 못했던 중국발 미세먼지, 중국 동해안 원전 문제 등 양국 공통의 환경·경제·교류 문제 등을 협상하겠다"고 했다.

또 "한미일 안보협력에 중대한 침해"라며 '사드 3불(不)' 정책 공식 파기를 선언하겠다고도 약속했다.

한일관계의 경우 "'과거는 묻고 미래로 나아간다'는 방침으로 양국 공통 이익에 기반을 둔 관계를 만들겠다"며 "북한에 대해 한일은 공동운명체다. 나아가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3자 장관급 전략대화 및 협력 체제를 본격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유지, 위안부·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 조기 해결도 공언했다.

그밖에 700만 재외국민 단결을 위한 재외동포청 신설, 원활한 재외국민 참정권 행사를 위한 우편제 도입 등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