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와이파이, 5G로 4배 더 빨라진다


과기정통부, 공공와이파이 고도화…전국 100대 버스서 시범 실시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버스 와이파이 속도가 5G로 4배 더 빨라진다.

버스와이파이 5G 시범서비스 및 시연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공공와이파이에 대한 서비스 품질과 이용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공공와이파이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버스와이파이 5G 시범서비스를 개통・시연하고 공공와이파이 성과와 고도화방안을 통해 정책의 성과를 알렸다.

그동안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전국 시내버스와 공공장소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추진, 통신 접근성을 높였다. 이를 통해 가계통신비 경감에도 기여했다.

현재 공공와이파이는 공공장소 2.8만개소, 전국 시내버스 2.9만대 등 전국 5.7만개소에서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으나 국민들의 데이터 이용 패턴이 SNS, 웹서핑 뿐만아니라, 동영상 스트리밍 등 고용량 콘텐츠를 주요 이용하는 등 크게 변화함에 따라 보다 고속의 서비스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5G 구축 확산, 와이파이6E 출시 등 초고속 통신 인프라 및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높은 품질의 공공와이파이에 대한 기술적 여건이 성숙돼, 공공와이파이 고도화 방안을 마련했다.

정부는 그간 LTE 기반으로 서비스 되던 버스와이파이에 5G 백홀(상위 기간망과 하위망의 연결부)을 적용하여, 속도를 4배 이상 개선하는(100Mbps 이하의 LTE 와이파이 → 400Mbps 이상의 5G 와이파이) 시범서비스를 전국 100대의 버스에서 실시한다.

5G 시범서비스는 이날부터 오는 12월 26일까지 두 달간 진행되며 서비스 안정성, 통신 품질, 이용자들의 사용유형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서 오전 9시30분부터 10시까지 임혜숙 장관,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 조승래 의원, 이용빈 의원, 김영식 의원, 정희용 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버스 공공와이파이 5G 시범서비스 개통식 및 시연' 행사를 했다.

행사에서는 버스와이파이 시범서비스 개시 선언, 운행하는 버스 내에서의 영상통화 등 5G 와이파이 시범서비스 체험, 참석자의 시연소감 발표 등이 진행됐다.

임혜숙 장관은 "그간 정부와 통신사가 함심하여 5G 전국망을 구축해 오고 있는데, 시내버스 와이파이에 5G가 도입된 것을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시민들이 향후 보다 빠르고 편리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나아가 우리나라가 누구나 차별없이 초고속 인터넷 환경을 누릴 수 있는 디지털 포용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