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이재명에 "후보 돼 여러모로 감회…겪어보니 제일은 정책이더라"


靑 상춘재서 50분 간 차담…이재명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저도 최선"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 초청 차담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차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만나 "대선 과정에서 좋은 정책을 많이 발굴하고, 그 정책으로 다른 후보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57분부터 11시47분까지 50분 간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 후보와 차담 형식의 면담을 나눴다. 면담에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배석했다.

이 후보가 먼저 도착해 이철희 수석과 담소를 나누며 기다리다, 문 대통령이 입장하자 "건강 괜찮으시죠,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인사했다. 문 대통령이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다. 여기(상춘재) 처음입니까"라고 묻자, 이 지사는 "회의 때문에 몇 차례 덕분에 와서 인사드리긴 했는데, 여기는 올 일이 전혀 없었다"며 "감사하다"고 했다.

기념촬영 뒤 차담을 위해 상춘재 환담장으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우선 당내 경선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경쟁을 치르고 나면 그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서로 아우르고, 다시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한데, 그런 면에서 일요일(24일) 이낙연 전 대표님하고의 회동 아주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25일) 있었던 임기 마지막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제가 첫해에 갑자기 중간에 예산을 인수하게 되면서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등의 어려움을 겪은 바가 있어서 내년도 예산은 다음 정부가 주로 사용할 예산이다라는 점을 많이 감안하면서 그렇게 편성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와 지난 대선에서 당내 경선 경쟁자로 만났던 것을 떠올리고 "여러모로 감회가 있다"면서 대선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당부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은 결국은 국민들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지도자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겪어 보니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선 과정에서 좋은 정책을 많이 발굴하고 그 정책으로 다른 후보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 그 과정 자체가 국가발전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되고, 그렇게 완성된 정책이 다음 정부를 이끌어 가는 하나의 설계도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책을 통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 주십사 하는 것을 이재명 후보께도 부탁드리고, 또 다른 후보들께도 똑같은 당부를 드리고 싶다"고 하자, 이 지사는 "감사하다"며 "제가 1대 1로 이렇게 뵙기가 쉽지 않은데 초대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거듭 인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차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지사는 문 대통령 시정연설과 관련해 "제가 하고 싶은 얘기가 다 들어있었다"며 공감하기도 했다.

구체적으로 "새로운 전환의 시대에 미래적인 산업 재편을, 국가의 대대적 개입, 투자를 통해서 해야 된다, 미래산업 만들어야 된다(는 말씀은) 정말 그렇게 해야 될 것 같다"라며 기후위기 의제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이번에(7박9일 순방) 당사국회의에 참여하시느냐"고 묻자, 문 대통령은 "이번주 목요일에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이어서 COP26에 참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1월 1~2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지사는 "우리도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적으로 해야되는데 뒤따라가면 기회가 없고, 현장 기업가들 입장에선 불안하지 않느냐"라며 "국가가 대대적인 투자를 해야 된다라는 점에 정말 공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이슈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특히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목표의 경우 다른나라들이 60%, 50% 이렇게 수치를 제시했기 때문에 우리가 제시한 40%가 상대적으로 적어 보일지는 몰라도 실제로 보면 50%, 60% 제시한 나라들은 1990년대 온실가스가 정점에 이르러 천천해 줄여나간 것이고 우리는 2018년이 정점이었다"며 "사실은 더 우리가 속도있게 단기간에 가파르게 줄여 나가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화를 마무리하며 이 지사가 "사실 저는 경기도지사로 문재인 정부의 일원 아니냐"라며 "지금까지도 최선을 다했지만 앞으로도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끝까지 많이 도와달라"고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