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1700억원 규모 넥센타이어 유럽공장 공사 수주


1단계에 이은 연계수주…"기술력, 발주처 신뢰와 경험이 수주요인"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체코에서 타이어공장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넥센타이어와 약 1천700억원 규모의 '유럽공장 2단계 공사'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북서쪽 70㎞에 위치한 자테츠(Zatec) 지역에 하루 1만6천 개의 타이어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조달과 공사를 수행하게 되며, 오는 2023년 완공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016년 수주한 넥센타이어 유럽공장 1단계 공사의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통해 발주처의 두터운 신뢰를 받았다. 이번 2단계도 기본설계와 상세설계를 수행하면서 설계역량을 인정받아 연계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한 넥센타이어 유럽공장 조감도. [사진=삼성ENG]

삼성엔지니어링은 타이어 상품 분야에서 지난 1998년부터 헝가리, 중국 등에서 10여 건이 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경험과 기술력을 쌓아왔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글로벌 타이어 기업 넥센타이어와의 신뢰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으며, 추가 증설공사 등 연계 수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유럽 지역에서의 저변을 넓혀 지역 내 주요 연계산업으로의 사업확장 가능성도 커졌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