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럼 2021] 4차 산업혁명 대전환의 시대…AI 미래상 제시


아이뉴스24, 2일 '아이포럼 2021'서 조명…AI 현주소·미래·공존 탐구

아이뉴스24가 11월 2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AI WITH HUMAN'을 주제로 인간과 인공지능(AI)의 공존을 탐구하는 '아이포럼 2021'을 개최한다.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속화된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이 산업의 패러다임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이 엄청난 변화의 물결은 '인공지능(AI)'이 주도하고 있다. AI를 통해 인류와 데이터, 사물 등 모든 것이 연결되는 이른바 'AI 사회'로의 진입이 가속화하고 있는 셈이다.

아이뉴스24는 오는 2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AI 위드 휴먼(AI With Human)'을 주제로 AI 기술의 현주소를 살펴보고 미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한편, 인간과 AI의 공존을 탐구해보는 '아이포럼 2021'을 개최한다.

AI 기술을 주도로 한 4차 산업혁명의 시대다. AI는 의료, 교육, 과학, 교통, 정보미디어 등 생활 곳곳에 깊숙이 파고들며 인류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문화가 빠르게 확산하며 AI의 활용도는 더욱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와 더불어 AI 기술이 고도화, 복잡화됨에 따라 AI가 초래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AI 관련 법적 규범이나 제도적 장치 또한 걸음마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이다. AI 기술이 생활 곳곳에 스며들고 있으나 법적·제도적 정비는 한 발짝도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포럼은 AI의 현주소를 살펴보고 미래 전망을 예측하는 한편, AI가 인류를 위협하는 존재가 아닌 인류 발전에 공헌하는 척도를 높일 수 있는 장(場)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책·법·산업·증권·금융·정보미디어·보건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리더가 참여해 AI 혁신에 대해 심도 있는 강연을 펼친다.

이날 포럼은 민원기 한국뉴욕주립대 총장과 마크 로텐버그(Marc Rotenberg) AI&디지털 정책 센터(Center for AI and Digital Policy)장의 특별 대담으로 포문을 연다.

과학기술협력대사이자 한국 대표 정보통신기술(ICT) 정책전문가인 민 총장과 세계 최초의 AI 기구인 'OECD AI 전문가 그룹'의 일원이자 AI 정책 분야의 최고 권위자인 로텐버그 센터장의 이번 특별 대담은 AI 기술 발전과 함께 부작용으로부터 인류를 보호하기 위한 'AI 거버넌스'를 어떻게 구축해 나갈지에 대한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정상조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이 'AI 알고리즘 창의력 제고와 규범적 통제'를 주제로 AI가 앞으로 일으킬 변화는 물론, AI와 함께 공존하기 위한 새로운 법 질서에 대해 기조 강연을 펼친다.

제1세션 주제로 잡은 'AI의 윤리'는 이상직 법무법인 태평양 파트너 변호사이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AI 법제정비단 위원, 제2세션 '산업'은 김동욱 LG전자 플랫폼사업센터장(전무), 제3세션 '증권·금융'은 김형식 크래프트테크 대표, 제4세션 '정보미디어'는 박근한 NHN AI사업본부장, 제5세션 '보건의료'는 김소영 KAIST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장이 맡는다.

이번 포럼에서는 '제2회 아이뉴스24 소셜 D·N·A혁신상' 시상식도 진행된다. D·N·A는 각각 데이터(DATA),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I)을 뜻하는 말이다. 아이뉴스24가 창간 20주년을 맞은 지난해 사회적 가치 실현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제정한 뜻깊은 상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갈등과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포용적 혁신성장을 실현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발굴해 격려하기 위한 행사다.

한편 '아이포럼 2021'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온라인·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다. 오프라인의 경우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할 방침이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