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KT 통신 오류 현황 파악 중…필요한 조치 한다"


KT "디도스 아닌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KT 유·무선 오류 현황을 파악 중이다. 방통위는 해당 내용을 토대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방침이다.

25일 오전 대규모 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디도스·DDoS)으로 인해 KT 유·무선 네트워크에 장애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KT 통신망 장애로 인해 카드결제가 불가하다는 안내가 붙어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25일 오전 11시를 전후로 KT 유·무선 네트워크가 오류를 빚어 전국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의 여파는 KT 망에 연계된 타 통신사업자 서비스까지 번졌다.

이에 KT는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며 "정부와 함께 더욱 구체적인 사안을 조사하고, 파악되는 대로 추가설명하겠다"고 설명했다.

전국적 KT 네트워크 오류에 방통위도 이의 원인을 파악 중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현재 사업자 협의해 원인을 파악 중"이라며 "사실조사나 실태조사 착수는 원인 파악 이후 유관기관과 협력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