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온에어] 독립 1주년 티빙, '글로벌 진출 자신' 이유 있었다


네이버 라인과 손잡고 "아시아 대표 OTT로 도약"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2023년까지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선진시장 진출을 완료하고, 미국과 유럽 등 10개국 이상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넓히겠다"

티빙이 독립법인 1주년을 기념해 'TVING CONNECT 2021'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은 'TVING CONNECT 2021' 행사 전경. [사진=티빙]

티빙이 네이버 '라인'과 손잡고 일본과 대만, 미국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18일 티빙은 독립법인 출범 1주년을 기념하는 '티빙 커넥트(TVING CONNECT) 2021' 행사를 통해 라인을 포함한 글로벌 파트너사와 함께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글로벌 OTT와의 협력이 아닌, 주요 국가에 D2C(Direct to Consumer) 서비스를 직접 런칭해 운영함으로서 넷플릭스와 디즈니+ 등과 직접 경쟁한다. 이를 위해 티빙은 2억명의 월간활성사용자(MAU)를 확보한 라인과 복수의 글로벌 회사와 구체적인 협업을 논의 중이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는 "라인은 철저한 현지 전략으로 메신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각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라며 "라인과 티빙, 양 사가 아시아 대표 OTT 플래폼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티빙은 2022년 일본과 대만을 시작으로 2023년에는 미국으로 범위를 영역을 확대한다. 우선 2023년까지 800만명의 유료 가입자 유치가 기본 목표나, 해외 사업이 구체화할 경우 목표치도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티빙이 독립법인 1주년을 기념해 'TVING CONNECT 2021'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은 'TVING CONNECT 2021' 행사 전경. [사진=티빙]

◆"팬덤·프랜차이즈 IP, 티빙만의 경쟁력"

넷플릭스, 디즈니+ 등 글로벌 OTT와의 경쟁에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티빙이 보유한 콘텐츠 제작 시스템과 검증된 제작역량을 가진 크리에이터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있어 경쟁력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실제 티빙은 작년 10월 독립법인 출범 이후 1년 만에 누적 유료 가입자 수가 206%, 약 세 배 넘게 증가했다. 주 타깃인 2030 뿐 아니라 10대(268%), 50대(276%), 60대(246%) 등의 유료 가입자 수도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분데스리가, 유로2020 등의 독점 중계로 남성 가입자(231%)도 크게 늘었다.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는 "팬덤과 프랜차이즈 IP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타 OTT와 티빙과의 차별점"이라며 "오는 2022년은 OTT 사업자 간 경쟁이 격화될 '골든타임'이기 때문에 앞서 발표한 3년간 4000억원 투자계획 외 추가 재원을 투입할 수도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네이버·JTBC 등이 참여한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 프리 IPO(기업공개)를 통해 자금을 확보하고 있고 쓸 데 쓸 수 있는 정도의 총알을 쟁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티빙은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를 위해 K다큐와 K애니메이션 등을 선보일 방침이다. 아울러 예능과 스핀오프 시리즈, 드라마, 영화 등의 독점 콘텐츠도 계속 늘려갈 예정이다.

이 대표는 "프랜차이즈 IP를 본격가동해, 세계관과 팬덤을 확장하고 네이버와의 협업으로 웹소설·웹툰 등 원천 IP 활용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지속성 높이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한 "TT 사업은 글로벌화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디즈니+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에 대해 "언젠가 맞닥뜨릴 경쟁자를 홈그라운드에서 맞이하는 것에 대해 다행이라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티빙은 국내 확장을 위해 LG·삼성전자와도 협업한다. 티빙 양지을 공동대표는 "2022년부터 삼성, LG를 비롯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다양한 업체의 스마트TV에 티빙 서비스 지원될 것"이며 "특히, 삼성전자와 긴밀히 협력하여 티빙 전용 서비스 버튼 등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