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사이트] 최신영화 불법 복제 막는다…DRM 기술


엔터프라이즈 DRM 시장 확대 추세…MS·베라·파수 등 주요 업체

정보통신기술(ICT)이 급격하게 진화발전하면서 현안에 대한 복잡성도 더욱 증대되고 있다. 때문에, 디지털 정보에 뒤쳐진 이들의 소외감도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다소 난해한 ICT 용어를 풀어 설명할 수 있는 ICT 리터러시 코너를 마련해봤다. 어려운 ICT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주]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 스마트폰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애플리케이션으로 최신 드라마를 시청하던 A씨. 주인공 배우의 실감나는 분노 연기 장면을 이미지로 간직하고 싶어 화면 캡처를 시도했다. 그러나 캡처된 이미지는 검은색으로 처리돼 아무것도 알아볼 수 없었다.

이처럼 OTT 등 영상 스트리밍 업체는 저작권 위반을 이유로 화면 캡처를 막고 있다. 사용자가 서비스 이용 시간 외에는 콘텐츠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것. 영상 파일 하나하나를 컨테이너에 보관하거나 영상을 암호화해 최종 콘텐츠 소비자에게 전송하는 등 방식을 활용한다. 모두 '디지털저작권관리(DRM)' 기술의 일부다.

OTT

영화, 드라마뿐 아니라 게임, 음악, 출판물 등이 모두 DRM의 대상이며 여기에 쓰이는 DRM을 '커머스 DRM'으로 부른다. 이를 통해 재산권자 허락 없이 원본 콘텐츠를 불법 복제·유통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종이 인쇄물, 업무 PC 화면 등 관련 보안이 필요한 기업들은 '엔터프라이즈 DRM'으로 구분되는 솔루션을 도입한다.

국내 주요 엔터프라이즈 DRM 사업자는 파수, 소프트캠프, 마크애니 등이다. 해외에선 베라(Vera)가 매출 상위권 기업 중 하나로 꼽힌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경우 워드·파워포인트 등의 자사 오피스 제품군에 DRM 소프트웨어를 사전 탑재해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 대유행(팬데믹)을 계기로 기업용 DRM 기술이 여러 산업군 분야로 확대 적용되는 추세다. 기존에는 대외비 등 자료가 사무실 내부에서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는 것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민감정보를 대규모로 다루는 정부, 군, 금융, 하이테크 등 고객이 주로 DRM을 활용해왔다.

최근에는 설계도면(CAD) 등 자료를 협력사 등 외부에 전달하는 사례가 더욱 많아지면서 건설, 제조, 엔지니어링 등 분야 고객도 늘고 있다.

그만큼 시장 성장세도 뚜렷하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인더스트리아크는 전세계 DRM 시장이 오는 2025년 43억5천만 달러(약 5조1천4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부터 5년 간 연평균 성장률(CAGR) 15.12%를 기록하는 셈이다.

손종곤 파수 글로벌사업·마케팅 팀장은 "여러 산업군에서 DRM을 도입하다 보니 그들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에 맞춘 솔루션이 필요해졌다"면서 "지난달 CAD 프로그램 70~100가지를 모두 지원하는 범용성을 갖춘 솔루션을 공식 출시해 공급중"이라고 설명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