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살' DL이앤씨, 가상공간서 임직원과 창립기념 행사 진행


취약계층·개발도상국 아동 위한 비대면 사회공헌 활동도 실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올해 창립 82주년을 맞이한 DL이앤씨가 가상공간 기술을 활용해 기념행사를 진행 중이다.

DL이앤씨는 국내외 현장과 본사, 재택에서 근무하는 모든 임직원이 함께 창립을 기념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가상공간을 조성해 창립 기념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와 함께 취약 계층과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을 위한 비대면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된다.

임직원들은 창립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된 가상공간인 'DL타운'에 접속해 자신만의 아바타를 설정하고 자유롭게 누비며 서로 소통할 수 있다.

공로 사원으로 선정된 직원들의 인터뷰 영상을 확인하고 축하의 메시지를 남길 수 있으며, 창립기념 포토월에서 인증사진 촬영도 할 수 있다.

가상공간에서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회사 역사와 실적과 관련한 실시간 OX 퀴즈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가상공간에서 독특하고 개성있는 아바타를 만들어 낸 '베스트 드레서'를 선정하는 이벤트도 마련됐다.

창립 기념을 위해 조성한 가상공간 'DL타운' 미니맵. [사진=DL이앤씨]

82주년 창립을 기념해 임직원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비대면 사회공헌 활동도 준비했다. 임직원들은 각자 가정에서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동에게 전달될 '마음 돌봄 동화책'을 만들고, 개발도상국 아이에게 선물하는 '에코백 페인팅'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DL이앤씨는 올해 창립 82주년을 맞은 국내 최고(最古) 건설사다. 지난 1939년 10월 인천 부평역 앞에서 건설 자재 판매회사 부림상회 문을 열면서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 1947년 '대림산업'으로 회사명을 변경하고 본격적으로 건설업에 진출했다. 올해는 지주사 체제 전환과 사명 변경과 함께 DL이앤씨로 출범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건설사업에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 솔루션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