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누적 리뷰 1000만 건 돌파…"기초화장품·스팟패치 최다"


옴니채널·리뷰 전문성·리워드 기반 양질의 상품 후기 축적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CJ올리브영이 압도적 리뷰 수로 국내 대표 화장품 콘텐츠 플랫폼으로의 입지를 굳혔다.

CJ올리브영(올리브영)은 14일 공식 온라인몰의 누적 리뷰 수가 1천만건을 돌파했다고 이날 밝혔다. '온·오프라인 통합 리뷰 서비스'를 도입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이룬 성과다.

올해 1~9월 기준 월평균 리뷰 수는 약 36만 건에 달한다. 이는 온·오프라인 통합 리뷰 서비스를 도입하기 전인 2019년 동기간과 비교해 759% 대폭 신장한 것이다.

CJ올리브영에서 제품 리뷰 확인하는 모습 [사진=CJ올리브영]

지난 13일까지 누적된 천만 여 건의 리뷰를 분석한 결과, 리뷰가 가장 많은 카테고리는 기초화장품(약 390만 건), 최다 리뷰 상품은 '케어플러스 상처커버 스팟패치'(약 7만8천 건)로 나타났다.

올리브영은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옴니채널의 강점뿐만 아니라 ▲신뢰도 높은 리뷰 전문성 ▲차별화된 리워드를 내세워 압도적인 리뷰 콘텐츠를 보유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화장품에 열광하는 2030대 고객들이 상품 후기를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즐길 수 있는 장(場)을 연 것이다.

먼저, 상품 리뷰를 구성하고 있는 항목을 세분화해 전문성을 한층 높였다. 화장품 구매 결정 단계에서 후기가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고객들이 리뷰를 믿고 구매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는 상품별 별점과 사용 후기뿐만 아니라 피부 타입, 피부 고민, 향, 발색력, 지속력 등 상품 속성에 따른 만족도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리뷰어들이 지성·건성·복합성 등 7가지의 피부 타입과 여름-쿨(Cool)톤·가을-웜(Warm)톤 등의 피부 톤, 잡티·주름·각질 등의 피부 고민을 각자 설정할 수 있어 딱맞는 리뷰를 찾아볼 수 있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부적절한 리뷰를 걸러내는 '리뷰 블라인드 시스템'을 도입한데 이어 리뷰 작성 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개선하는 등 고객들이 공신력 있는 상품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올리브영이 양질의 리뷰를 축적한 데에는 올해 우수 리뷰어인 '탑리뷰어'의 혜택을 대폭 강화한 것도 한몫 했다. 매주 1위부터 1천위까지 탑리뷰어를 선정해 공개하고, 파격적인 할인 쿠폰과 CJ ONE 포인트 2배 적립, 올영체험단 등을 제공해 리뷰 작성을 적극 독려한 것이다. 리뷰를 가장 많이 작성한 탑리뷰어는 무려 3천2백여 개의 리뷰를 남긴 것으로 집계됐다.

뿐만 아니라 300자 이상의 '상세 리뷰', 상품의 1~10번째 상세 리뷰인 '얼리 리뷰' 등에는 더욱 많은 포인트를 지급하는 차별화 정책을 통해 실질적으로 구매에 도움이 되는 진성 리뷰를 늘려 나가고 있다. 올리브영은 앞으로도 탑리뷰어 제도를 강화하고, 고객들이 리뷰를 통해 적극 소통할 수 있는 구조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누적 리뷰 1천만 건 돌파는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상품을 구매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옴니채널 강점에 힘입은 성과"라며 "올리브영은 화장품 천만 리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커머스를 넘어선 국내 대표 뷰티 콘텐츠 플랫폼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