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Q 실적] 생활가전·TV, 성장세 지속…호실적 견인


H&A사업본부, 프리미엄 중심 성장…3분기 연속 매출 6천억원대 전망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3분기 역대 최대 매출을 낸 가운데 생활가전과 TV 사업이 호실적을 이끈 것으로 예상된다. 프리미엄 가전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 증가가 수익성 강화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LG전자는 3분기 잠정 매출이 18조7천84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역대 분기 매출 가운데 최대치다.

다만 영업이익은 GM 전기차 볼트 리콜과 관련한 충당금(약 4천800억원) 반영으로 인해 큰 폭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49.6% 줄어든 5천407억원으로 집계됐다.

LG 오브제컬렉션 [사진=LG전자]

LG전자는 잠정 실적에서 사업부별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선 생활 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가 5천억원 중후반대의 영업이익을 올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매출은 7조원대에 육박하며 올 들어 3분기 연속 6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파악된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LG전자는 프리미엄 가전인 '오브제 컬렉션'을 내세워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2천억원 중반대의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액은 4조원 중반대로 전년보다 20%에 달하는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TV의 경우 원가 부담에도 OLED 판매 호조가 실적을 견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가전은 북미 등 해외 프리미엄 시장 중심으로 순항하고 있다"며 "3분기 매출이 이례적으로 2분기보다 증가할 텐데 상업용에어컨 등 B2B 사업이 확대됐고, 유럽에서 건조기 등 신가전을 앞세워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TV 사업에 대해서는 "패널, 디스플레이드라이버IC(DDIC) 등 원가 부담에도 OLED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경쟁사들보다 우수한 수익성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선두 업체를 중심으로 판가 인상 조짐이 구체화되고 있고, LCD 패널 가격이 하향 안정세로 돌아선 점도 향후 수익성 전망에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LG전자의 실적 전망치를 내려잡으며 "재료비, 물류비 상승과 마케팅 비용 집행 확대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