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웍스, 日 협업툴 시장 5년 연속 1위 달성


올해 매출 점유율 33.6%…신규 고객 확대 등 요인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네이버클라우드는 업무용 협업 소프트웨어인 '네이버웍스'가 일본 기업 채팅 시장에서 5년 연속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네이버웍스의 글로벌 고객 수는 25만개를 넘어섰다.

네이버웍스, 일본 협업툴 시장 5년 연속 1위 기록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시장조사 업체 후지 키메라 종합연구소에 따르면 네이버웍스의 일본 명칭인 라인웍스는 일본 비즈니스 채팅 시장에서 매출과 아이디(ID) 계정 수 기준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올해 매출 점유율의 경우 전년대비 3%p 증가한 33.6%로, 2위 업체와 매출 격차는 4% 수준으로 더 벌어졌다. 아이디 수 기준 점유율은 전년대비 4%p 증가한 43.1%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시장 선두 요인으로 일본 메신저인 라인과 사용 방식이 유사한 점, 호환이 손쉬운 점 등을 꼽았다. 또 지난해부터 신규 기업의 이용 확대, 기존 고객의 전사적 도입 등으로 이용 아이디 수가 확대됐다는 설명이다.

연구소는 네이버웍스의 가입 유료 아이디 수가 연내 약 50%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특히 기존 고객 기업의 이용 아이디 수 확대와 더불어 건설업, 의료, 복지 등 분야에서 신규 고객이 증가할 거란 예상이다.

실제로 일본 대규모 손해보험사인 도쿄해상일동화재보험은 내근, 외근직 직원 간 의사소통을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네이버웍스를 도입했다. 또 일본 치바현의 치바대학 의학부 부속병원은 네이버웍스를 통해 병원 응급 상황을 현장 관계자와 빠르게 공유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 관계자는 "네이버웍스 서비스 기획·개발이나 외부 서비스 연계 등 기능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최근 스마트건설·토목 생산 지원 클라우드 서비스 '포토럭션' 등의 특화 솔루션과 연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