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소통하는 'AI 업무비서' 나왔다…웹케시-KT, 합작품 출시


웹케시그룹 B2B 노하우와 KT의 AI기술 융합…차세대 전략 AI 상품 선봬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회사원 A씨는 업무 중 회사의 매출현황, 지난달 법인카드 사용내역 등의 자료가 필요했다. A씨는 AI비서에게 "회사 통장장고는?", "지난달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세금계산서 보여줘"라고 물었더니, 업무 화면을 통해 자동으로 관련 내용에 대한 답변을 받았다.

일하는 사람들 누구나 나만의 AI음성 비서를 두는 시대가 열렸다. 웹케시그룹과 KT는 공동으로 29일, B2B AI '에스크아바타(ask avatar)'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유형의 AI 음성비서 서비스를 공개했다.

에스크아바타는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 설계된 음성 AI비서'이다. 금융, 경영, 매출, 세무, 거래처 등 업무상 필요한 다양한 질의에 실시간으로 답변해주는 서비스다.

웹케시그룹과 KT는 공동으로 29일 B2B AI '에스크아바타(ask avatar)'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유형의 AI 음성비서 서비스를 소개했다. [사진=웹케시그룹]

현재,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스, 삼성전자 빅스비, KT 기가지니, SKT 누구 등 수 많은 AI비서가 있지만 모두 생활을 돕는 기능에 한정돼 있다.

반면, 에스크아바타는 세계 최초 '업무를 돕는 AI비서'로, 사용자가 "매출액은?", "회사통장장고는", "OO거래처 보여줘"라고 질문하면, AI가 회사와 관련된 알맞는 답변을 찾아 말해준다.

이날 찬조연설을 맡은 최준기 KT사업본부장은 "KT는 AI원팀을 구성해 초거대 AI모델링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AI가 복잡한 인간의 말을 이해하고, 보다 사람스럽게 대화가 가능하도록 AI기술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면서, "300만 가입자를 보유한 기가지니의 AI음성인식 기술과 웹케시그룹의 B2B 사업 역량을 결합해 B2B 고객에 새로운 AI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AI비서 '에스크아바타'는 KT의 AI음성인식 기술과 웹케시그룹의 B2B 도메인 노하우가 결합된 제품이다.

KT가 사람의 음성을 인식해 이해하고, 이를 언어로 표현해주는 음성 인터페이스의 기술적 측면을 담당했다면, 웹케시는 기업 고객들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사용자가 원하는 질문에 맞게 데이터를 가공하는 데 집중했다.

최준기 본부장은 "업무 상 질문하는 유형이 한정돼 있다는 특징을 발견했는데, 웹케시는 회사 규모별 B2B고객들이 업무상 필요한 질문에 대한 유형별 특징에 대한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면서, "향후 기업 데이터가 쌓이게 되면, 기업 고객들의 이용 행태를 더욱 잘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에스크아바타는 은행, 매출매입,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법인카드, 신용카드, 세무, 거래처, 온라인 매출, 경리나라 등 10개 카테고리가 등록돼 있다. 이에 따라 은행, 경영, 재무, 세무 등과 관련한 질의에 답변이 가능하다.

향후 경리나라를 비롯한 세모장부, 비플 경비관리 등 웹케시그룹 자체 B2B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또 KT 상권분석,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로페이 등 제휴를 통해 답변 가능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제품 발표 시연을 진행한 윤완수 웹케시그룹 부회장은 "여러 협력업체들을 고려해 관련 카테고리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일하는 2천800만명 국내 인구 모두가 나만의 AI 업무비서를 둘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웹케시그룹은 차세대 신기술 사업으로 AI음성인식 기술 개발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그룹의 AI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윤 부회장은 "AI(인공지능)의 본질은 보이스 인터페이스"라면서, "이제 우리는 입으로 일하는 시대의 초입에 들어섰다. 연필에서 키보드, 마우스, 키패드 등의 디바이스로 넘어왔고, 이제는 점차 보이스에게 그 자리를 넘겨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에스크아바타를 구상, 출시하기까지 2년 6개월 이상 걸렸는데, 이를 기반으로 웹케시그룹 모든 기존 비즈니스를 AI 트랜스포메이션으로 추진할 것이고, B2B분야의 AI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