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대주주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원 투자 유치


3년만에 말레이시아 차량공유 1위 성장…시장성 높은 평가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SK㈜가 최대주주로 있는 '쏘카 말레이시아'가 높은 시장성을 인정받았다.

SK㈜는 말레이시아 차량 공유 1위 사업자인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원(5천5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한국형 차량 공유 사업의 첫 해외 진출 모델로, 2017년 SK㈜와 쏘카의 합작법인으로 설립돼 2018년 1월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SK㈜는 2020년 쏘카 지분을 추가 인수해 현재 최대 주주로서 현지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SK㈜가 최대주주인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원(5천5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사진=SK㈜]

이번 투자에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이스트브릿즈파트너스와 말레이시아 다국적기업 사임다비 두 곳이 참여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 1위 기업을 넘어서 동남아의 주요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해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회사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SK㈜는 사업 초기 현지 차량 공유 사업 전문가를 경영진으로 영입해 한국형 차량공유 플랫폼의 현지화에 주력했다.

또한 경쟁사 대비 2배 가까운 공격적인 차량 확대 및 쿠알라룸푸르 등 주요 대도시로의 빠른 서비스 확대를 통해 론칭 2년여 만에 쏘카 말레이시아를 현지 최대 차량 공유 사업자로 성장시켰다.

회원수 100만명을 돌파하며 시장점유율 90% 이상을 확보해 말레이시아 1위 자리를 굳건히 한 쏘카 말레이시아는 지난해 12월에는 인도네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6개월만에 회원수 10만여명을 확보했다.

특히 이번 투자에서는 쏘카 말레이시아가 2020년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론칭한 개인간 차량 대여(P2P) 플랫폼 '트레보'가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트레보는 SK㈜가 글로벌 선도 P2P 기업 미국 투로(Turo) 투자 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 맞춤형 플랫폼으로 개발한 것으로, 빠른 성장 속도로 주목받고 있다.

SK㈜는 전세계 인구수 4위로 성장잠재력이 높은 인도네시아로 P2P 사업 확장을 가속화해 동남아 선도 모빌리티 플랫폼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예정이다.

신정호 SK㈜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SK㈜는 플랫폼 비즈니스의 성장 잠재력을 입증하는 한편, 투자 포트폴리오는 향후 성공적으로 회수해 AI, 자율주행 등 고성장 디지털 분야에 재투자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투자전문 회사의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